Huffpost Korea kr

유해진 "'무도' 못친소, 4년만에 또 찾아와..어이없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섹션' 유해진이 '무한도전'의 '못친소' 특집에 대해서 "안 반갑다"라고 말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연예정보 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유해진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유해진은 원톱 주연에 대한 부담감에 대해 "조금 있다. 이준, 조윤희, 임지연도 있다. 내가 기대고 있다"라고 말했다.

유해진은 반려견 겨울이에 대해 "'삼시세끼'로 유명해졌는데, 사실 그 전에 찍은 거다. 어색함이 있을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또 유해진은 "짧은 다리에 힘이 얼마나 들어가 있는지"라고 덧붙였다.

df

또 키스신에 대해서는 "무사히 잘 넘어갔다"라면서 부끄러워했다. 유해진은 "타인의 삶을 통해서 인생의 소중함을 보여준다. 하찮은 삶은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무한도전'의 '못친소' 특집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유해진은 '못친소' 특집에서 두 번 그를 찾아간 것에 대해 "4년 만에 또 찾아왔는데 반갑지가 않더라. 어이없기도 하고. 4년 동안 내가 발전한 게 없는 것 같다. 열심히 가꿔보려고 한다. 안 찾아오게"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