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마크 저커버그의 '자비스'가 되겠다고 지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fsd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마크 저커버그의 AI 시스템을 현실로 만드는 데 도움을 주겠다며 나섰다.

페이스북 창립자인 저커버그는 매년 한 가지의 목표를 정하는데, 올해는 "AI 기반의 개인 비서를 제작해 집을 관리하고 일을 돕게 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참고로 그는 중국어를 배우고, 매일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등 다양한 목표를 정해 달성한 바 있다.

저커버그는 올해 초 이 개인 비서를 "'아이언맨' 속 자비스 정도로 생각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지난 13일, 저커버그는 누가 '자비스'의 목소리를 맡아야 할지 대중에게 물었고, 아놀드 슈워츠제네거, 모건 프리먼, 주디 덴치 등 여러 의견이 모였다. 하지만 이중 가장 많이 언급된 것은 '아이언맨'을 연기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였다.

이에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당장 하겠다"고 답했으나, 저커버그가 몇 가지 조건만 지켜준다면 확답을 주겠다고 전했다.

그가 내세운 조건은 다음과 같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서 '자비스'의 목소리를 연기한 폴 베타니에게 대가를 적절히 지불해야하며, 베타니가 받아야 할 금액을 이번 달 말 마블 영화 데뷔를 앞둔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선택한 자선 재단에 기부해야 한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직접 댓글을 달자 저커버그는 "진짜 되려나봐"라고 답했다.

과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정말 저커버그의 '자비스'가 될지 기대해본다.

허핑턴포스트US의 Robert Downey Jr. Volunteers To Voice Mark Zuckerberg’s Real-Life Jarvi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