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새누리당 김용태 의원은 "최순실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이렇게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Facebook/김용태
인쇄

새누리당 김용태 의원은 16일 야당에서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한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씨와 관련해 "우리 당은 집권당으로서 면모를 회복해 작금 정국 혼란의 단초가 된 최순실 씨를 둘러싼 진상 규명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비박(비박근혜)계인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집권당이라는 우리 당은 정녕 국민의 목소리에 귀는 기울이고 있는 것이냐"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진실이 땅에 묻힌들 없어지겠느냐. 어리석은 과거는 되풀이되는 것이냐"며 "정녕 2007년 집권당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 잊었는가"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최 씨 본인을 향해서도 "도대체 최순실이라는 사람이 누구인데, 나라를 불신과 불통의 아수라장이 되게 해놓고 정작 당사자는 말 한마디 없느냐"면서 "최 씨는 국민 앞에 나서서 자신에게 씌워진 참담한 의혹에 대해 낱낱이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과 관련해 이화여대 교수들이 총장 사퇴를 촉구하고 전국경제인연합회 해체 요구가 나온 점을 지적, "집권당은 최순실 씨의 국감 증인 채택을 막으려고 국회 일정의 막대한 지장을 감수하고 있으니, 이 어찌 나라의 체모가 설 것이며 집권당에 대한 국민의 원성이 하늘을 찌른들 누구를 탓하겠느냐"라고도 했다.

다음은 김 의원의 페이스북 글 전문.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