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송민순 전 참여정부 외교장관이 최근의 회고록 논란에 보인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SONG MINSOON
South Korean Foreign Minister Song Min-soon talks during a press briefing at the Foreign Ministry in Seoul, South Korea, Thursday, Dec. 27, 2007. North Korea may miss a year-end deadline to declare all its nuclear programs, Song said Thursday. (AP Photo/Ahn Young-joon) | ASSOCIATED PRESS
인쇄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최근 자신이 낸 회고록로 촉발된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새누리당은 '노무현 정부가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을 앞두고 북한에 의견을 구한 뒤 표결을 기권했다'는 회고록 내용을 근거로 문재인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북한과 내통했다'는 혐의를 뒤집어 씌우고 있는 중이다.

송 전 장관은 16일 서울 용산구 자택 앞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마주친 자리에서 이렇게 말했다.

"550여 페이지를 하려면(쓰려면) 얼마나 저기 한데(힘이 드는데) 8페이지를 자르기(부각하기) 위해 책을 썼겠느냐"

"내가 이런 것(논란)을 보려고 몇 년씩 책을 쓴 것도 아니다"

"기가 차서..."

송 전 장관은 "제가 얘기할수록..."이라며 더 이상의 언급을 꺼렸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중앙선데이에 따르면, 송 전 장관의 회고록에 나오는 '문제의 부분'은 다음과 같다.

'나는 그런 걸 대놓고 (북한에) 물어보면 어떡하나. 나올 대답은 뻔한데. 좀 멀리 보고 찬성하자'고 주장했다. 한참 논란이 오고 간 후 문재인 (대통령 비서)실장이, 일단 남북 경로로 확인해보자고 결론을 내렸다. 더 이상 논쟁할 수가 없었다. 한밤에 청와대를 나서면서 나는 심한 자괴감에 빠졌다. ('빙하는 움직인다' 451쪽)

한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북관계에 철학이 없는 사람들. 이제 쫌 다른 정치합시다."라는 글을 올렸다.

문 전 대표는 앞서 새누리당을 향해 '박근혜 정부는 노무현 정부를 배우기 바란다'는 말을 남긴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