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정현은 "문재인이 북한과 내통했다"고 비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LEE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 당 대표실에서 방귀희 지명직 최고위원, 이용구 당무감사위원장, 이상휘 원외대변인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발탁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 시절 유엔의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 전에 북한의 의견을 듣고 기권하는 데 깊숙이 개입했다는 송민순 당시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과 관련해 15일 "북한과 내통한 것"이라고 규정했다. [관련기사] 문재인에게 '북한인권결의 기권'은 제2의 NLL 논란이 될 것인가?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탈북민 행사 직후 기자들과 만나 "그 많은 국방 예산을 쓰고, 젊은이들이 인생의 가장 소중한 시기에 시간을 들이고, 많은 사람이 피를 흘렸는데, 그 적들(북한)하고 내통해서 이런 식으로 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공개적으로 하면 남북 공식 대화이고, 국민 모르게 했으면 내통이지 뭐냐"며 "공식 대화를 통해서도 할 수 있는데, 뭣 때문에 국민 모르게 했느냐. 당당하고 떳떳하면 숨길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인권을 탄압하는 주체, 인권 탄압을 못 하게 하려고 유엔이 결의하려는 그 대상한테 '이거 찬성할까요, 말까요'라고 의견을 구한 것"이라며 "국민 입장에서 이해가 안 가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이걸 북한한테 물어볼 생각을 하느냐. 이런 발상이 머리에서 나온 것 자체가 문제"라며 "이건 대선과 관련된 것도, 정쟁의 대상도 아니다. 매우 심각하고 근본적이며 중대한 문제"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처럼 '상식이 없는 짓'을 한 사람들이 대선에 출마해 다시 그 방식을 이어가겠다는 것 자체가 더 상식에 어긋나는 것"이라며 당시의 대통령기록물을 열람해 사실관계를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통령기록물 열람과 관련, 이 대표는 "대통령, 비서실장, 국정원장, 통일부·외교부 장관이 중대한 국가 문제를 다뤘으니 기록이 없다면 문제고, 있다면 봐야 한다. 이걸 북한과 상의했다면 다른 뭐가 또 있을지 모르는 일 아니냐"며 "야당이 기록물 열람에 반대하면 더 심각한 게 있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새누리당은 당 차원에서 만들어진 태스크포스(TF)에서 대통령기록물 열람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보이며, 일정한 형식을 취해 국가기록원에 열람을 신청하는 방안이 검토될 것으로 예상된다.

문 전 대표를 향해선 "일반 의원도 아니고, 명색이 유력한 대권 주자라면, 대통령 되겠다는 사람이라면 자기가 결정하고 추진한 것에 대해 당당해야 한다"며 "부끄럽고 두려우면 하지 말았어야 한다"고 거듭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번 사안은 정쟁의 소재로 삼아서도 안 되고, 단기간에 끝날 문제도 아니다"며 "매우 근본적이고 중대한 문제이며, 장기간에 걸쳐 차분하고 냉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김정일한테 물어서 기권했다는 게 이미 알려졌다면 경우가 다르지만, 전혀 알려지지 않았다가 함께 일했던 사람(송 전 장관)이 역사에 기록을 남기기 위해 책으로 낸 것"이라며 "책에 너무도 명백하게 적시됐으니 이제부터 차근차근 시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