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영국 총리가 스코틀랜드의 두 번째 독립 주민투표를 거부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RESA MAY
Britain's Prime Minister Theresa May gives her speech on the final day of the annual Conservative Party Conference in Birmingham, Britain, October 5, 2016. REUTERS/Toby Melville/File Photo | Toby Melville / Reuters
인쇄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스코틀랜드의 제2의 독립 주민투표를 거부했다고 일간 텔레그래프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총리실 대변인이 "2014년에 이 사안을 합법적으로 다룬 주민투표가 있었고 두 정당이 결과를 존중키로 했다. 브렉시트 국민투표로 내린 민주적 결정을 존중하듯 독립 주민투표로 내린 민주적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이 대변인은 "스코틀랜드 주민들은 영국의 일원으로 남기를 바랐다. 이를 존중하고 EU를 떠나면서 영국의 4개 정부가 협력해 연합왕국에 최선의 협상안을 마련하는 데 건설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니콜라 스터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수반은 전날 제2의 독립 주민투표 법안을 다음주 공개하겠다고 발표했다.

스터전 수반은 스코틀랜드는 브렉시트 국민투표에서 선택하지 않은 상황에 놓였다면서 영국 정부가 주민투표를 거부할 정당성을 찾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번 브렉시트 국민투표에서 스코틀랜드 주민들은 62%가 EU 잔류를 지지했다.

스터전은 EU 잔류를 원한 스코틀랜드의 의사가 무시된다면 메이 총리의 "연합왕국 총리로서 남은 날들은 숫자를 세게 될 것"이라고 압박했다.

스터전이 이끄는 스코틀랜드국민당(SNP)의 부대표로 새로 선출된 앵거스 로버트슨 영국 하원의원은 이날 SNP 연례 전당대회에서 "브렉시트는 브렉시트를 뜻한다"는 메이 총리의 표현을 빗대 브렉시트를 반대한 스코틀랜드에선 "리메인(EU 잔류)은 리메인을 뜻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메이 총리는 브렉시트 협상에서 영국(연합왕국)의 접근이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이는 스코틀랜드에선 '리메인은 리메인을 뜻한다'는 걸 거부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