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클린턴은 중국이 북핵을 통제하지 못하면 미사일방어망으로 포위하겠다고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ILLARY CLINTON
U.S. Democratic presidential nominee Hillary Clinton (L) chats to Ellen DeGeneres during a commercial break in taping of the Ellen Show in Burbank, Los Angeles, California, U.S. October 13, 2016. REUTERS/Lucy Nicholson | Lucy Nicholson / Reuters
인쇄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3년 전 북한이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손에 넣는 것을 중국이 제어하지 못한다면, 미사일방어망으로 중국을 포위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드러났다고 AP통신 등이 13일(현지시간) 전했다.

AP통신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은 이날 미 폭로전문매체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존 포데스타 클린턴 캠프 선대본부장의 이메일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클린턴은 2013년 6월 골드만삭스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강연에서 "중국 인민해방군(PLA)이 북한의 최대 지원자로 중국군 지도부와 북한 간의 공고한 유대가 양국 관계의 핵심이 돼왔다"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측근 등 당시 새 중국 지도부가 북한에 도발적 행위를 멈출 것을 종용했다고 밝혔다.

특히 클린턴은 "우리는 북한이 계속해서 미사일을 개발해 소형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손에 넣는다면 참지 않겠다는 입장을 중국에 전했다"며 "미사일이 한국과 일본 등 동맹국에 피해를 줄 뿐 아니라 이론상으로는 하와이와 서부 해안까지 도달할 수 있는 만큼 미사일방어망으로 중국을 에워쌀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그는 "해당 지역에 더 많은 함대를 배치할 것"이라며 "중국이 북한을 통제하지 않으면 우리가 북한을 막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클린턴이 북한이 3차 핵실험을 실시한 2013년 2월 한 행사에서 북한이 미국에 직접적이고 즉각적인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말한 것과 대비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AP통신은 클린턴의 미사일방어망을 통한 중국 포위 경고 발언에 대해 "그녀가 대통령에 당선되면 어떤 행동을 보일지를 보여주는 잠재적 힌트"라고 풀이했다.

이 통신은 "미국과 한국이 5차 핵실험을 한 북한에 맞서 미사일방어 시스템을 배치하려는데 대해 중국이 거세게 비난하고 있지만, 클린턴은 중국 관리들에게 미국이 북한 미사일 위협을 봉쇄하기 위해 그 지역에 더 많은 함대를 배치할 것을 경고했다"며 클린턴의 언급이 중국의 강력한 반발을 부르고 있는 사드(THAAD·고고도비사일방어체계) 배치 계획과 관련된 것으로 해석했다.

또 "중국은 북한의 경제적 생명선이며 가장 가까운 외교동맹이지만, 북한의 핵개발 야심을 충분히 통제하지 못한 데 대해 미국 등의 비판을 받아왔다"고 이 통신은 덧붙였다.

클린턴 캠프는 위키리크스가 존 포데스타 선거대책본부장의 이메일을 해킹해 빼냈다고 주장하는 메시지의 진위에 관해 확인을 거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