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트럼프에게서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또 나왔다(영상 인터뷰)

게시됨: 업데이트됨:
TRUMP APPRENTICE
FILE - In this July 9, 2004 file photo, Donald Trump, seeking contestants for "The Apprentice" television show, is interviewed at Universal Studios Hollywood in the Universal City section of Los Angeles. Trump once claimed to be publicity shy, no joke. It’s right there in The New York Times of Nov. 1, 1976. In the same article, the 30-year-old real estate developer talks up his millions, showcases his penthouse apartment and Cadillac, and allows a reporter to tag along as he visits job site | ASSOCIATED PRESS
인쇄

두 명의 40대 미국 여성이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46세의 사진작가인 크리스틴 앤더슨은 1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1990년대 초반 뉴욕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성추행을 당한 사연을 밝혔다.

그녀는 당시 손님이 가득한 맨해튼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아는 이들과 대화하던 중 오른쪽 옆에 있던 남성이 손을 자신의 미니스커트로 밀어 넣더니 허벅지 안쪽을 만지고 속옷을 파고들어 음부까지 건드렸다고 말했다. 앤더슨은 놀라서 이 남성의 손을 밀치고 자리를 옮겼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 남성의 얼굴을 봤더니 트럼프였다는 것이다. 앤더슨은 "머리와 눈썹 등 독특한 얼굴이었다"며 "누구도 눈썹이 그렇게 생긴 사람은 없다"고 말했다.

또 "30초도 안 돼 벌어진 이 일 때문에 나와 친구들은 역겹고 얼이 빠졌다"며 "도널드는 상스럽다. 우리 모두 그가 상스럽다는 것을 안다. 그냥 자리를 옮기자고 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20대 초반이던 앤더슨은 메이크업 아티스트와 식당 종업원으로 일하던 모델 지망생이었다.

트럼프는 이미 타블로이드 신문에 얼굴이 자주 등장하는 유명인사였다.

트럼프 캠프의 호프 힉스 대변인은 이메일 성명에서 "트럼프는 얼굴이 알려지고 싶어하는 사람이 날조한 주장을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며 "정말 어처구니없다"고 말했다.

한편, 워싱턴포스트는 취재 과정에서 여러 사람을 거치면서 수소문 끝에 서던 캘리포니아에 사는 앤더슨을 접촉했으며, 이러한 '숨기고 싶은' 20년 전 사연 공개를 꺼린 그녀를 설득해 가까스로 인터뷰하게 됐다고 전했다.

같은 날 AP통신은 TV 리얼리티 프로그램 '어프렌티스'에 출연한 서머 저보스(41)가 트럼프에게서 성추행을 당한 사실을 주장했다고 전했다.

어프렌티스는 트럼프를 일약 스타로 만들어준 프로그램이다.

저보스는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트럼프가 2007년 베벌리 힐스의 한 호텔에서 자신을 성추행했다고 밝혔다. 그는 트럼프 소유 기업에서의 구직 문제를 상의하고자 트럼프를 접촉했다. 첫 만남에서 헤어질 때 트럼프는 저보스의 입술에 키스하고 전화번호를 물었다고 한다.

몇 주 후 트럼프의 초청으로 베벌리 힐스의 한 호텔에서 이뤄진 두 번째 만남에서 사달이 났다. 저보스는 트럼프가 강압적으로 입을 벌려 키스하더니 가슴에 손을 댔다고 주장했다. 저보스가 접근을 거부하자 트럼프는 마치 구직 면접을 보는 것처럼 대화를 이어갔고, 저보스는 나중에 트럼프 소유 골프장에서 낮은 임금을 받는 보직을 제안받았다고 덧붙였다.

저보스는 자신이 당한 일을 부모와 다른 이에게 곧장 알렸다고 한다.

AP 통신은 저보스의 주장을 확인하고자 트럼프 선거 캠프에 답변을 요청했으나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