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밥 딜런'은 아무 말 없이 노래만 불렀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BOB DYLAN
Ki Price / Reuters
인쇄

올해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깜짝' 선정된 미국 포크 음악의 거장이자 '음유시인' 밥 딜런(75)은 수상의 기쁨을 뒷전에 두고 관객과의 소통만을 챙겼다.

딜런은 13일 오후 8시(현지시간)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코스모폴리턴 호텔 첼시 극장 무대에서 열린 전미 순회공연에서 관객과 만났다.

그는 싱어송라이터로서 뮤지션으로는 116년 만에 최초로 전문 문학 작가들을 제치고 전날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노벨문학상 수상 전과 후에 관객을 만난 소회가 남다를 법했지만, 딜런은 내색하지 않았다.

깊은 울림을 주는 가사로 이뤄진 자신의 히트곡을 관객들에게 선사하며 눈과 귀, 온몸으로 시(詩)를 느낄 수 있도록 배려했다.

AP 통신은 딜런이 이날 90분간의 공연 중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된 데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bob dylan

히트곡을 부르던 딜런이 1960년대 반전과 평화의 상징 곡인 '블로잉 인 더 윈드'(Blowin' in the Wind)를 열창하자 객석에서 특히 뜨거운 반응이 나왔다고 통신은 소개했다.

딜런은 무대에서 오로지 노래에만 집중했을 뿐 노벨문학상 얘기는 꺼내지 않았다.

청중들이 "노벨상 수상자!"라고 연호하며 열렬한 박수와 함성을 보냈지만, 딜런은 이마저도 모른 척 넘겼다.

준비된 노래가 모두 끝나자 청중들은 노래를 더 들려달라고 외쳤고, 딜런은 프랭크 시내트라가 불렀던 '와이 트라이 투 체인지 미 나우'(Why Try To Change Me Now)를 앙코르곡으로 선사했다.

'왜 나를 지금 바꾸려고 하나요'라는 뜻으로 풀이되는 제목의 노래에는 '사람들이 궁금하게 내버려둬요/ 그들이 웃게 내버려둬요/ 그들이 찌푸리게 내버려둬요'(let people wonder/ let 'em laugh/ let 'em frown)라는 가사가 담겨있다.

AP 통신은 딜런이 좀처럼 언론 인터뷰를 하지 않지만, 그래도 이날 무대에서 수상과 관련해 뭔가를 얘기하지 않겠냐는 전망도 있었다고 전했다.

스웨덴 한림원은 "위대한 미국 노래 전통에서 새로운 시적 표현을 창조해낸 딜런을 올해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한다"고 밝혔다.

노벨문학상의 지평을 넓힌 딜런의 노래 가사는 문학성과 철학적인 내용을 모두 담아 시의 경지에 올랐다는 평가를 받았다. 수상 발표와 함께 그의 노래에 '귀로 듣는 시'라는 찬사가 쏟아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