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인비와 김연아가 대한민국체육상 시상식에 참석했다 (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4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제 54회 체육의 날 행사'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서는 대한민국체육상 수상자 9명과 체육발전 유공자 115명에게 시상식이 진행됐다.

universe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날 대통령상 경기부문의 수상자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여자 골프 금메달을 따낸 박인비에게 돌아갔다. 김연아는 체육훈장 최고등급인 청룡장을 받았다. 김연아는 지난 2012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공로로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았기에, "훈장을 받은 사람은 7년 이내에는 다른 훈장을 받지 못한다"는 현행 규정에 따라 대상자가 아니었다. 그러나 '공적이 뚜렷한 경우 예외를 인정한다'는 조항으로 훈장을 받게 됐다.

대통령상은 경기부문 외에 지도, 연구, 공로, 진흥, 극복, 특수체육 등 7개 분야에서 수상자를 선정한다. 체육훈장은 국제대회 등에서 우수한 성적을 올린 체육인에게 수여되는 것으로, 1등급인 청룡장은 김연아 외에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 조해리, 진선유, 변천사 등 11명에게 돌아갔다. 2등급인 맹호장은 유도 국가대표 출신 왕기춘 등 8명에게 수여됐다.

아래는 이날 현장을 담은 사진이다.

  • OSEN
  • OSEN
  • OSEN
  • OSEN
  • OSEN
  • OSEN
  • OSEN
  • OSEN
  • OSEN
  • OSEN
  • OSEN
  • OSEN
  • OSEN
  • OSEN
  • OSEN
Close
2014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선수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