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44개국 과학자 80명이 세계 각지의 나무 3000만 그루를 조사해 얻은 결과는 좀 감동적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FOREST
kwasny221
인쇄

세계 어디에서든 나무의 종류가 다양할수록 숲이 더 번성한다는 사실이 첫 대규모 연구로 입증됐다. 다양성의 보편적 힘을 과학적으로 밝혀낸 것이라 주목된다.

미국 웨스트버지니아대, 미네소타대, 네덜란드 생태연구소 등 44개국 대학과 연구소의 과학자 80여 명은 열대·온대·한대·사막 등 여러 기후 지역에서 자라는 3천만 그루 이상의 나무를 직접 조사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14일 밝혔다.

연구에는 한국인 과학자인 김현석 서울대 산림과학부 교수·이복남 미래환경산림자원연구소 연구교수도 참여했다.

김 교수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e메일 인터뷰에서 "그동안 산을 이루는 나무를 대상으로 한 종 다양성과 생산성(나무가 자라는 정도)에 대한 연구는 극히 제한적이었는데, 대규모의 종합연구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산을 이루는 나무의 다양성이 10% 줄면 생산성이 약 3% 정도 감소한다는 것을 밝혔다. 또 나무 종이 99% 감소하면 같은 면적의 땅에서 생산성은 약 70% 정도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다양한 나무를 잘 보전하면 후에 더 많은 양의 목재를 얻을 수 있다는 의미인 셈이다.

김 교수는 "우리나라를 비롯한 동아시아 산림 생태계의 경우, 종 다양성이 줄어들며 산림의 상대적 생산성 감소가 민감한 지역"이라며 "현재 산림청은 낙엽송 위주의 조림 정책을 바꿔 자생 수종 활엽수로 다양화하려고 하는데, 우리나라 산림을 생태적·경제적으로 건강하게 만드는 데 꼭 필요한 것임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