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브렉시트에 반발하는 스코틀랜드가 다시 독립투표를 준비하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가 독립 찬반을 묻는 제2의 주민투표 법안을 다음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스코틀랜드 의회 제1당인 스코틀랜드국민당(SNP) 대표인 니콜라 스터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수반은 13일(현지시간) 글래스고에서 열린 SNP 전당대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스터전 수반은 개막연설에서 "영국의 일원으로서 미래 전망이 불안정하다면 스코틀랜드는 더 나은 것을 추구할 권리가 있다"면서 "국익을 보호하는 데 필요하다면 영국이 유럽연합(EU)을 떠나기 전에 독립을 다시 물을 능력이 우리에게 있다는 게 나의 단호한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따라서 다음 주 입법예고를 위해 독립 주민투표 법안이 공개될 것임을 확인한다"고 밝혔다. 순간 3천여명이 참석한 객석에서 박수갈채와 환호가 터져 나왔다.

snp

법안 공개는 제2의 독립 주민투표 실시를 위한 첫 번째 단계다.

스터전 수반은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를 향해 "내가 심각하지 않다고 한순간도 생각지 말라"며 독립 재투표 실시가 엄포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려 했다.

그는 지난 6월23일 브렉시트 국민투표 결과가 발표된 직후 제2의 독립 주민투표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밝힌 바 있다.

브렉시트 국민투표에서 스코틀랜드 주민들은 62%가 EU 잔류에 표를 던졌다. EU 단일시장에 남아야 한다는 여론을 반영한 결과로 풀이됐다.

이후 독립을 추구해온 SNP는 브렉시트 결과를 독립 재추진을 위한 명분으로 삼는 행보를 보여왔다.

2년 전 스코틀랜드 주민들이 남기로 선택한 '영국'과 EU를 떠나는 '영국'은 다르다는 논리다. 지난 2014년 실시된 독립 주민투표는 반대 55%, 찬성 45%로 부결된바 있다.

BBC는 독립 재투표가 실현되려면 넘어야 할 걸림돌이 많다면서 이중 최대 장애물은 메이 정부로부터 동의를 얻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앙정부 동의 없이 실시된 주민투표 결과는 구속력이 없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메이 총리는 스코틀랜드 입장을 충분히 '듣고' 브렉시트 협상에 임하겠다는 모호한 태도를 유지해왔다.

관련기사 :
Close
영국 EU, 브렉시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