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준PO1] '김용의 3안타' LG, 넥센 잡고 준PO 1차전 승리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LG 트윈스가 준플레이오프 1차전을 잡으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LG는 1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넥센 히어로즈와의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7-0으로 승리를 거뒀다.

the

LG는 김용의(중견수)-이천웅(좌익수)-박용택(지명타자)-히메네스(3루수)-오지환(유격수)-채은성(우익수)-양석환(1루수)-정상호(포수)-손주인(2루수) 순으로 선발 타선을 짰다. 선발 투수는 헨리 소사.

이에 맞선 넥센은 스캇 맥그레거를 선발 투수로 내보냈고, 서건창(2루수)-고종욱(좌익수)-김하성(유격수)-윤석민(1루수)-김민성(3루수)-채태인(지명타자)-이택근(우익수)-박동원(포수)-임병욱(중견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지난 와일드카드 2차전에서 9회말 끝내기 희생플라이로 간신히 1점을 내 승리를 LG는 이날 1회부터 점수를 뽑아냈다. 1회초 LG는 선두타자 김용의가 안타를 치고 나간 뒤 이천웅의 진루타와 박용택의 1사 1,3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히메네스의 땅볼로 김용의가 홈을 밟으면서 1-0으로 LG가 선취점을 냈다.

1회말 넥센은 고종욱의 볼넷과 김하성과 윤석민의 연속 안타로 넥센은 1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그러나 김민성이 3루수 땅볼을 치면서 3루수-2루수-1루수로 연결되는 병살타가 나와 득점에는 실패했다.

4회말 넥센은 윤석민, 김민성, 이택근의 안타로 1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그러나 박동원과 임병욱이 각각 3루수 파울 플라이와 삼진으로 물러나면서 이번에도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the

넥센이 침묵한 사이 LG는 추가점을 내고 달아났다. 5회초 선두타자 양석환의 볼넷 뒤 정상호의 안타, 손주인의 희생번트로 1사 2,3루 찬스를 만든 LG는 김용의의 적시 2루타로 3-0으로 점수를 벌렸다.

6회초와 7회초에도 LG의 점수는 이어졌다. 6회초 오지환의 안타와 채은성의 2루타로 무사 2,3루 찬스를 잡은 LG는 상대의 폭투와 정상호의 희생플라이로 두 점을 더했다. 여기에 7회초 김용의의 안타와 박용택의 적시타로 7-0으로 점수를 벌렸다.

넥센은 8회말 김민성과 이택근의 안타로 2사 1,3루 찬스를 잡았지만, 후속타가 이어지지 않았다. 결국 9회말 선두타자 대니 돈의 출루로 찬스를 잡았지만, 이번에도 후속타가 나오지 않았고, 결국 넥센은 홈구장 첫 경기를 내줬다.

이날 LG의 소사는 6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쳐 승리투수가 됐다. 반면 넥센의 맥그레거는 5이닝 4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아울러 경기를 승리로 마친 LG는 플레이오프 진출 84%의 확률을 잡았다. 총 25차례(양대리그 제외) 치러진 준플레이오프에서 1차전을 잡은 팀이 플레이오프 올라간 경우는 총 21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