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대통령 탄핵' 박원순 발언에 새누리당이 극언을 퍼부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WS
연합뉴스
인쇄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을 언급하며 "현 정부와 대통령은 탄핵 대상"이라고 한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해 새누리당이 극언을 퍼부었다.

새누리당 김성원 대변인은 13일 브리핑에서 박 시장이 쓴 글을 "막장 정치테러"로 규정하며 "한마디로 '막장시장'의 단면을 보는 것 같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국회 특별조사위원회를 통해 탄핵이든, 사임요구를 하라는 주장은 금도를 파괴하는 선동을 넘어 국회 위에 군림하겠다는 무시무시한 ‘공포시장의 면모’"를 보여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음은 브리핑 전문.

박원순 시장의 정치테러는 막장시장의 한 단면이다.

박원순 시장이 자신의 SNS에 대통령 탄핵을 거론했다.

한 언론의 '세월호 블랙리스트' 의혹 보도를 접하고, ‘더 이상 참을 수 없습니다, 야만적인 불법행위와 권력남용을 자행하는 현 정부와 대통령은 탄핵대상이 아니냐’는 주장을 했다.

대한민국 서울시장의 위치와 직분을 넘고 넘어도 한참 넘는 ‘막장 정치테러’이다.

한마디로 ‘막장시장’의 단면을 보는 것 같다.

게다가, 국회 특별조사위원회를 통해 탄핵이든, 사임요구를 하라는 주장은 금도를 파괴하는 선동을 넘어 국회 위에 군림하겠다는 무시무시한 ‘공포시장의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막장시장은 그동안 자신의 악행을 살펴봐야 한다. 야만적인 권력남용으로 한 청년을 희생시킨 스크린도어 사건 하나만으로도 시장직 퇴출감이다.

행여나 잊혀져가는 자신의 존재를 부각시키기 위해 대통령을 상대로 탄핵을 거론하며, 자신의 지지자에 아부하기 위해 극단적인 언어테러를 자행한 것이란 의심도 살만도 하다.

서울시장 직 수행보다 젯밥에 관심만 있는 막장시장의 자중자애를 당부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