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도널드 트럼프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여성 2명의 폭로가 또 나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이자 '음담패설 녹음파일'의 주인공 도널드 트럼프는 지난 2차 토론에서 자신의 '음담패설'은 말일 뿐이라고 말한 바 있다. 사회자의 거듭된 질문 끝에 그는 "그런 일을 한 적이 없다"고도 했다.

그러나 트럼프가 과거에 여성들을 더듬고 키스를 하는 성추행을 했다는 폭로가 또 나왔다.

뉴욕타임스(NYT)는 12일(현지시간) 트럼프에게 성추행 피해를 봤다는 여성 2명의 인터뷰를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시카 리즈(74)는 토론을 지켜보면서 "화면에 주먹을 날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리즈는 36년 전 뉴욕으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트럼프가 부적절한 행동을 자신에게 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38세이던 리즈는 이코노미 좌석에 앉아 있었는데 일등석에 자리가 비어 승무원의 권유로 일등석으로 자리를 옮기는 행운을 얻었다.

행운이 불운으로 바뀌는 데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리즈가 옮긴 옆자리에는 트럼프가 앉아 있었다. 트럼프는 자신을 소개했고 두 사람은 악수했다. 두 사람은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는 사이였다. 이런 저런 얘기를 하던 중 결혼 여부를 묻는 트럼프에게 리즈는 이혼했다고 답했다.

문제는 비행기가 뜨고 45분이 지난 시점에 일어났다.

기내식 저녁을 먹은 후 트럼프는 좌석 팔걸이를 제치더니 리즈에게 접근하기 시작했다. 리즈는 트럼프가 자신의 가슴을 만지고서는 스커트에 손을 넣으려고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리즈는 "그는 마치 문어 같았다"며 "그의 손은 (내 몸) 모든 곳에 있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성폭행이었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충격을 받은 리즈는 자리는 박차고 일어나 원래 배정받았던 이코노미석으로 옮겼다.

그는 인터뷰 전 NYT에 보낸 제보 메일에서 "그(트럼프)의 행동은 성격에 깊이 뿌리박혀 있던 데서 나왔다"고 강조했다.

trump

레이첼 크룩스도 트럼프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2005년 당시 22살이던 크룩스는 부동산 투자·개발회사 '베이록 그룹'에서 안내원으로 일했다. 그의 회사는 뉴욕 맨해튼의 트럼프 타워에 있었다.

2005년 어느 날 아침 크룩스는 회사 건물 엘리베이터 밖에서 트럼프를 우연히 만났다.

크룩스는 자신이 다니는 회사가 트럼프와 사업을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기에 트럼프에게 자신을 소개하고 악수를 했다. 크룩스는 이후 트럼프가 자신을 놓아주는 대신 뺨에 뽀뽀하고서는 "내 입에다 직접 키스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매우 부적절한 행동"이었다며 "그렇게 할 수 있을 정도로 나를 하찮게 봤다는 생각에 너무 화가 났다"고 회상했다. 일자리로 돌아온 크룩스는 즉시 언니에게 전화를 걸어 '당했던' 일을 털어놨다.

trump

리즈와 크룩스는 모두 당시 경찰에 신고하지는 않았다. 리즈는 남자가 부적절한 행동을 하는 것이 "우리(여성) 잘못이라고 배웠다"며 당시 시대 분위기상 신고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크룩스의 경우 대학을 갓 졸업한 20대 초반의 여성이 첫 직장에서 트럼프라는 거물을 상대하기가 어려웠다고 NYT는 크룩스의 당시 남자친구 클린트 하켄버그의 말을 빌려 전했다.

그는 "트럼프가 키스한 것보다 그녀를 더 화나게 했던 건 트럼프의 지위 때문에 그녀가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느꼈다는 점이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22세였다. 비서였고, 대학 졸업 후 첫 직장이었다. 나는 그녀가 '이 남자에게 나는 아무것도 할 수가 없어, 그는 도널드 트럼프잖아'라고 말했던 걸 기억한다."

보도에 따르면 심지어 당시 멜라니아 트럼프와 막 결혼했던 트럼프는 며칠 후 사무실에 찾아와 전화번호를 달라고 했다. 크룩스가 왜 번호를 달라고 하냐고 묻자, 트럼프는 모델 에이전시에 알려주고 싶어서라고 답했다. 그녀는 어쩔 수 없이 전화번호를 건넸지만 모델 에이전시로부터 연락은 오지 않았다.

trump

성추행을 당했다는 여성들의 주장에 트럼프는 강력히 반발했다.

트럼프는 NYT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전혀 일어난 적이 없는 일"이라며 자신을 모함하기 위한 내용을 기사화한다며 소송으로 맞서겠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는 이와 관련된 질문을 하러 간 뉴욕타임스 기자에게 "구역질나는 인간"이라고 막말을 퍼붓기도 했다.

트럼프 캠프도 NYT의 보도에 "완벽한 거짓이며 조작된 인신공격"이라고 반발했다.

한편, NYT는 이전에도 트럼프의 성추문을 보도한 바 있다. NYT는 올해 5월 '트럼프의 여자들'을 인터뷰해 트럼프가 마음에 드는 여성에게 내키지 않는 로맨틱한 관계를 강압하거나 여성에게 성희롱에 해당하는 외설적 발언을 수시로 했다고 보도했다.

편집자주 : 도널드 트럼프는 꾸준히 정치적 폭력을 조장하고, 그는 상습적인 거짓말쟁이이며, 겉잡을 수 없는 제노포비아, 인종주의자, 여성혐오주의자인 데다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 태생이 아니라고 믿는 사람들 중 하나일 뿐만 아니라 반복적으로 -전 세계 16억명에 달하는- 무슬림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겠다고 말하는 인물이다.

Close
도널드 트럼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