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김종인은 노트7의 실패가 '경제민주화'의 시급성을 보여준다고 말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IM JONG IN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의원이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는 13일 "갤럭시노트7의 실패가 국가경제 전체를 위기에 빠뜨릴 수 있는 상황을 보면서 경제의 체질개선과 수평적 문화 정착을 위한 경제민주화의 시급함을 절감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남겨 "경제민주화는 기업 지배구조 개편을 통해 기업환경을 개선하는 것으로, 국가경제의 성쇠를 좌우하는 열쇠"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대표는 "30대 상장기업 순이익의 80%를 삼성과 현대자동차가 차지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그중 50%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또 반은 갤럭시 스마트폰에서 나온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것이 위기에 취약한 우리 경제구조의 단면"이라며 "한마디로 우리나라는 갤럭시 공화국인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우리나라 굴지의 대기업은 이미 몇 대에 걸친 황제경영과 '톱다운' 방식의 조직문화에 너무 익숙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깃발을 들면 무조건 '히트'를 쳐야 한다는 강박증에 작은 실패들은 눈감기 일쑤"라며 "아래로부터 창출되는 창의성과 혁신은 묻혀버린다"고 비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런 점들이 LG의 스마트폰 실패, 삼성의 갤럭시노트7 퇴출, 현대의 소나타 엔진결함 은폐 등의 현상으로 표출되는 것"이라며 "개탄스러운 것은 재벌주도 황제경영의 폐해는 고스란히 국민 부담으로 전가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대표는 "결국 수평적 조직문화가 경제 전반에 뿌리내리지 않으면 더는 성장이 요원하다는 징후가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전 대표는 전날도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한 올리버 하트, 벵트 홀름스트룀 교수의 계약이론을 소개하며 정보 비대칭성 회복을 주장한 것에 이어 연일 SNS를 활용해 경제민주화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