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나경원·검찰·이용식은 신원미상의 남성이 백남기 농민을 죽였다고 생각한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이 11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서울대학교 국정감사에서 고 백남기 농민의 사망 원인이 ‘빨간우의를 입은 시위 참가자가 등장했는데 그 사람이 원인이라는 의견이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dotonbori

한겨레에 따르면 나 의원은 증인으로 출석한 이윤성 서울대의대 법의학교실 교수에게 “외인사라는 게 물대포가 원인이라고 볼 수 있을까요”라고 물은 뒤 이 교수가 “수사 범위이긴 한데 앞뒤 정황으로는 물대포와 무관하다고 보진 않는다”고 답하자, 다음과 같이 말했다.

“그런데 동영상에 보면 빨간 우의 입으신 분이 계속 나오죠. 어제인가 건국대 이용식 교수님께서는 빨간우비가 뭔가 원인이 될 것이다 이렇게 발표를 했다. 저는 이렇게 사회적으로 논란이 되는데 그 논란을 명확하게 하기 위해선 역시 부검을 해봐야 한다고 생각한다.”-한겨레 영상뉴스(10월 12일)

한편 검찰도 백남기 농민의 사망 원인 중 하나로 ‘빨간 우의 남성 가격설’을 염두에 두고 수사해 온 사실이 확인됐다.

dotonbori

한겨레에 따르면 검찰은 압수수색검증영장에서 “피해자 백씨가 살수차의 직사살수에 맞고 넘어진 사실, 피해자가 급성외상성경막하출혈 등의 상해를 입고 현재 의식불명 상태인 사실은 인정됩니다”라면서도 “피해자(백남기씨)가 직사살수에 맞고 넘어진 직후 피해자를 구조하려던 빨간색 우의 착용자가 넘어지면서 피해자를 충격한 사실이 있어 피해자의 의식불명 등 상해 결과에 영향을 미친 원인 행위가 무엇인지 뚜렷하지 않다”고 밝혔다고 한다.

dotonbori

한편 건국대학교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이용식(59·사진) 교수는 "백남기씨 (빨간우의를 입은) 괴한이 가한 폭행에 의해 얼굴과 머리에 큰 상처를 입고 사망한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