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생리대 가격 인하해달라' 국회의원의 요구에 대한 유한킴벌리 대표의 답변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국내 생리대 시장점유율 1위 기업인 유한킴벌리가 3년 주기로 생리대 소비가 늘어나는 여름 전에 생리대 가격을 대폭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유한킴벌리 본사가 대리점에 보낸 내부자료를 입수해 분석한 결과, 유한킴벌리는 2013년 6월과 2016년 6월 두차례에 걸쳐 생리대 가격을 인상했다.

특히 2013년 6월 '화이트 슬일소 30'은 패드 당 59%, '화이트 슬일소 10'의 경우 패드 당 53% 가격을 올렸다고 심 의원은 밝혔다. 평균적으로 따지면 20% 수준의 가격 인상이 있었다는게 심 의원의 분석이다.

유한킴벌리는 올해 6월에도 생리대 '좋은느낌' 제품을 리뉴얼하고 가격을 인상하려 했다가 '깔창생리대' 논란이 일자 이를 철회한 바 있다. 당시 회사측은 당시 가격을 올린 이유로 펄프와 부직포 등 원가가 상승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심 의원이 입수한 내부자료를 보면 가격 인상을 철회한 제품 2개를 제외하고 리뉴얼한 생리대 36개와 신제품 8개의 가격은 평균 7%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고 20.2%의 가격인상률을 보인 제품도 있었다고 심 의원은 밝혔다.

이날 정무위의 공정거래위원회 등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최규복 유한킴벌리 사장은 "수년 동안 가격 인상을 못 해서 실무자들이 짧은 소견으로 인상을 시도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생리대 가격을 인하해 달라는 심 의원의 요구에 최 대표는 "이 자리에서 말씀드리기 곤란하다"며 "원가절감과 제품혁신으로 합리적 가격에 다양한 제품을 공급해서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