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손흥민이 슈틸리케 감독과 이란전 결과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연합뉴스
인쇄

한국 축구대표팀의 손흥민(토트넘 핫스퍼)이 12일 이란과의 경기에서 패배한 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의 말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12일 새벽(한국시간) 한국 국가대표팀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이란과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4차전에서 0-1로 패배했다.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은 "다른 선수까지 들어가면서…"라며 고개를 떨궜다.

슈틸리케 감독이 앞선 기자회견에서 "카타르 세바스티안 소리아 같은 스트라이커가 없어서 패했다"고 말한 데 대한 내용으로 보인다.

손흥민은 "우리도 승리하고 싶었고, 역사를 쓰려고 했는데 잘되지 않았다"며 "선수들의 사기를…"이라고 끝을 흐렸다. 이어 "선수들이 부족했다고 감독님이 그런 말씀을 하신 것 같다"며 "우리가 잘해야 할 것 같다"고 한 발 뒤로 물러섰다.

또 이날 경기에 대해서는 "기대를 많이 했는데 아쉽다"며 "이란이 승리할 자격이 있었다. 인정할 부분은 인정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 경기 운영이 안 된 것이 자신감을 떨어뜨리면서 풀리지 않았다"며 "자신감을 얻는 게 중요했는데, 선수들이 의기소침한 플레이가 나왔다"고 분석했다.

이날 패배가 이란과 실력 차이 때문인 것 같냐는 질문에 그는 "우리가 이란한테 안되는 팀으로 보이느냐"고 되물으며 "이란이 홈 이점을 잘 살린 것 같다"고 말했다.

경기 외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핑계라고 하겠지만, 선수들이 비행도 많이 하고 고생을 많이 했다"며 "그래도 이기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또 "축구에서 항상 좋은 경기를 할 수만은 없다"면서도 "간절히 이기고 싶었는데 아쉬웠다"며 거듭 아쉬움을 표했다.

한편 손흥민과 기성용을 비롯한 유럽, 중국, 일본 리그에서 활약 중인 해외파 선수들은 12일 이란에서 곧장 소속팀으로 복귀한다. K리그 소속의 대표팀 선수들은 13일 귀국길에 오른다.

* 관련기사

- 슈틸리케 감독이 손흥민과 해외파 선수들의 태도를 지적했다
uli stielike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