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결국 새누리당이 '색깔론'을 꺼내들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백남기 투쟁본부에 이적단체가 참여하고 있다”며 “즉각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11일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한-미FTA, 제주해군기지 등 국가 현안마다 직업적으로 몰려다니며 불법폭력 시위 일삼는 직업적 전문시위꾼들이 이번 백남기 사건에도 개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른바 투쟁본부에는 법원이 이적단체로 규정한 범민련 본부와 단체 명칭만 바꾼 민주민생평화주권연대, 한국청년연대들이 참여하고 있다”며 “성주에서 총리 윗옷까지 벗기며 폭력시위 일삼고 사드 괴담 유포하던 세력과 궤를 같이한다고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불법폭력 집단행위에 대해 주동자와 적극가담자를 법과 원칙에 따라 엄단하겠다. 타협을 허용하지 않고 민사상 형사상 모든 조치를 확실히 취할 것이다”라는 문구를 읽은 뒤 “지금 읽어드린 내용은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발표한 게 아니라 2006년 11월 노무현 정부가 발표한 정부 합동 담화문 내용이다. 야당은 불법폭력세력 엄단하려 했던 노무현 정부를 다시한번 상기해주길 바란다”며 말을 맺었다.

Close
고 백남기 씨 조문 온 시민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