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 방송인은 트럼프의 '여성 비하' 막말에 맞장구쳤다가 프로그램에서 쫓겨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BILLY BUSH
Television personality Billy Bush hosts the CinemaCon Big Screen Achievement Awards show at Caesars Palace in Las Vegas, Nevada, April 26, 2012. CinemaCon is the official convention for the National Association of Theatre Owners (NATO). REUTERS/Steve Marcus (UNITED STATES - Tags: ENTERTAINMENT) | Steve Marcus / Reuters
인쇄

미국 공화당 대통령 선거 후보 도널드 트럼프와 11년 전 여성 비하 막말을 주고받은 사실이 공개된 방송인 빌리 부시(45)가 결국 방송에서 중도 하차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은 NBC 방송이 자사 프로그램 '투데이 쇼' 공동 진행자인 부시에게 출연 금지 징계를 내렸다고 전했다.

빌리 부시는 트럼프가 "당신이 스타면 미녀는 뭐든지 하게 해줘"라고 말하자, "맞아. 원하면 뭐든지 할 수 있어"라고 맞장구를 쳤다.

부시와 함께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서배너 거스리는 이날 방송에서 "추가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NBC 방송이 부시를 출연 금지하기로 했다"고 시청자들에게 알렸다.

경제전문 방송인 CNN 머니는 방송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부시가 다시 투데이 쇼에 출연하기는 어렵다고 소개했다.

NBC 방송은 애초 부시를 징계하지 않을 예정이었으나 전날 오후 프로그램에서 내쫓기로 급선회했다. 제작진의 다수를 차지하는 여성 스태프가 불쾌감을 표시한 데다가 당장 부시를 해고하라는 온라인 청원과 비판이 봇물이 터지는 등 여론이 크게 악화했기 때문이다.

미국 방송계는 NBC 방송이 최근 수백만 달러를 주고 계약한 부시를 막심한 손실을 감수하고 징계한 것에 매우 놀라는 분위기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의 사촌으로 정치 명문 '부시 가문'의 일원인 빌리 부시는 연예 프로그램 '액세스 할리우드'를 진행하던 2005년 10월, 드라마 카메오 출연을 위해 녹화장으로 향하던 트럼프와 버스 안에서 여성 비하 막말을 나눈 녹음파일이 7일 일간지 워싱턴포스트를 통해 대서특필됐다.

부시는 곧바로 성명을 내어 "분명히 당황스럽고 수치스러우며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사과하고 "그러나 11년 전 일이었고, 나는 어렸고 덜 성숙해서 덩달아 바보스러운 행동을 했다"고 덧붙였다.

Close
힐러리 클린턴 - 도널드 트럼프 2차 토론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