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국인 비하' 논란에 휩싸였던 일본 오사카에서 또 수상한 일이 벌어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UBWAY JAPAN
Osaka Municipal Transportation Bureau
인쇄

한국인에 대한 고추냉이(와사비) 테러와 한국인 비하 버스티켓 발매로 논란이 발생했던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이번에는 "외국인이 많아 불편하다"는 전철 안내방송이 나와 물의를 빚고 있다.

10일 교토통신에 따르면 오사카 난바(難波)와 간사이(關西)공항 등을 운행하는 난카이(南海)전철 소속 40대 승무원이 이날 낮 일본어로 "오늘은 외국인 승객이 많이 타 불편을 드리고 있다"고 차량내 방송을 했다.

이런 내용은 오전 11시 30분께 방송됐다.

난바와 간사이 공항 등은 오사카를 찾는 한국인 관광객이 많이 이용하는 구간이다.

이는 방송을 들은 일본인 여성 승객이 난카이전철측에 "회사 규정에 정해진 데 따른 방송이냐"고 문의를 해오며 알려졌다.

회사측은 "승객을 일본인과 외국인으로 구별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일본인이나 외국인이나 고객이므로, 재발방지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측의 조사에서 승무원은 "일본인 승객 1명이 차내에서 '외국인이 많아 걸리적거린다"고 크게 떠드는 소리를 듣고, 승객 간에 시비가 붙는 것을 막기 위해 정규 안내방송 뒤에 그런 내용을 추가했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앞서 일본의 한 식품업체가 오사카에서 운영하는 한 초밥집에서는 일본어를 못하는 한국인 여행객이 초밥을 주문하면 고추냉이를 많이 집어넣어 내놓은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된 바 있다.

또 오사카의 한 버스회사가 한국인에게 판매한 버스표의 이름난에 '김총(キム チョン)'이라고 표기해 물의를 빚었다. '총'은 한국인을 비하는 은어로 쓰인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