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경북 경주에서 규모 3.3의 지진이 발생했다. 470번째 여진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기상청
인쇄

10일 오후 10시 59분께 경북 경주시 남남서쪽 10km 지역에서 규모 3.3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9월 12일 발생한 지진의 여진으로, 피해가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지진 발생 이후 경북소방본부, 대구소방본부, 울산소방본부에 100∼200여건의 지진 문의가 접수됐다.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여진이 발생한 뒤 오후 11시부터 8분 동안 "창문이 흔들린다", "지진이 발생한 것 맞느냐" 등을 묻는 전화가 200통에 이르렀다.

대구소방본부에도 "창문이 흔들린다" 등 전화 신고가 100여 건이나 됐다.

지난달 규모 5.1∼5.8 강진이 연거푸 발생한 경주에선 일부 시민이 시청에 전화를 걸어 "밖으로 피해야 하느냐"는 등을 묻기도 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울산, 대구, 경주 지역에서 이 지진을 감지한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길게는 몇 개월 더 여진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11시까지 경주 지진으로 인한 여진 횟수는 총 470회다. 규모 1.5∼2.9 여진이 451회, 3.0∼3.9 여진이 16회, 4.0∼4.9 여진이 2회 일어났다.

한편 부산소방본부는 지진이 발생한 지 50여 분 동안 19통의 문의전화만 걸려왔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