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서울대 학생 1천여명이 '시흥캠퍼스 철회'를 주장하며 본관을 점거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한겨레
인쇄

서울대 학생들이 본부가 추진하고 있는 시흥캠퍼스 철회를 주장하며 본관을 점거했다.

10일 서울대 총학생회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 35분께 약 1천명의 학생이 대학 본부 4층 점거에 돌입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6시 중앙도서관 앞 아크로폴리스에서 열린 전체학생총회에서 참석자 1천980명 중 1천483명의 찬성으로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철회 요구, 1천97명의 찬성으로 본부 점거를 결정했다.

김보미 총학생회장은 "학생들에게 영향을 미칠 사안에 대해 그동안 학교가 '불통'으로 일관한 것에 분노를 표출한 것"이라며 "앞으로 반대 활동에 대해서는 차차 계획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서울대 학생들의 본관 점거는 2011년 서울대 법인화를 반대하며 총장실과 행정관을 점거한 이후 5년만이다.

서울대는 기획부총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시흥캠퍼스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올해 하반기에 착공해 2018년 3월부터 순차적으로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시흥캠퍼스를 준비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