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국내 통신사들은 삼성 갤럭시노트7을 계속 판매할 생각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AMSUNG
연합뉴스
인쇄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생산을 일시 중단한 상황에서 미국 이동통신사들과 달리 국내 이통사들은 어떤 조처도 취하지 않아 이용자들의 불만이 나오고 있다.

삼성전자는 10일 갤럭시노트7 국내 판매 중단 여부와 관련해 “관계사들과 논의해서 결정할 문제”라고만 언급했을 뿐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리콜 발표 당시 전 세계에 판매된 140여만대 중에서 지금까지 80% 이상을 리콜했다고 밝혔다. 국가기술표준원은 8일 기준으로 국내에 판매된 45만6천대 중에서 38만9천대(85.3%)를 수거했다고 밝혔다. 이 중에서 35만2천대가 교환됐고 개통 취소 2만1천대, 재고 회수된 수량이 1만6천대다. 삼성전자는 “재판매 이후 전 세계에서 120만대가 판매됐고, 국내에서는 30만대가량 판매됐다”고 밝혔다.

galaxy note

이통사들은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판매 중단을 결정하면 제품 교환·수거 정책 등을 결정해야 한다. 하지만 판매 중단에 대비해 촉각을 곤두세우면서도 당장 삼성전자의 언급이 없어 갤럭시노트7 판매를 계속하겠다는 입장이다. 케이티(KT) 관계자는 “삼성전자에서 특별한 언급이 없어서 계속 판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엘지유플러스(LG U+) 관계자는 “삼성전자와 긴밀히 협의해 고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방안을 찾고 있다. 삼성전자의 발표가 나오면 최대한 빨리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통사들은 판매 중단에 대비해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강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갤럭시노트7 외에도 프리미엄폰으로 10월 초에 출시된 엘지전자의 V20과 21일 출시 예정인 애플 아이폰7이 있다. 여기에 중고가폰도 있어 갤럭시노트7이 빠진 공백을 메울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본다. 에스케이텔레콤(SKT) 관계자는 “프리미엄폰 수요층이 있지만 전체 규모에서 보면 큰 것은 아니다”라며 “중고가폰인 50만원대 루나2와 60만원대 갤럭시A8도 있다”고 말했다.

미국 이통사들의 갤럭시노트7 판매·교환 중단 소식에 국내 이용자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이용자들은 ‘뽐뿌’와 ‘클리앙’ 등 이동통신 관련 인터넷 커뮤니티에 속속 글을 올려 불안감을 토로했다. 지난 7일 갤럭시노트7 블랙오닉스를 구매했다는 한 누리꾼은 “새 제품은 괜찮을 줄 알고 샀는데 새 제품도 의심스럽고 불안해서 환불받고 싶다. 생산 중단할 거면서 왜 팔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다른 이용자는 미국 이통사들이 고객 안전을 이유로 갤럭시노트7의 판매와 교환을 중단했지만 판매를 계속하겠다는 국내 이통사들에 대해 “정작 소비자 눈치는 보지 않고 삼성 눈치만 보고 있다”고 꼬집었다.

Close
삼성 갤럭시노트7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