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소라넷 운영진은 경찰의 추적을 피해 호주로 도피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소라넷화면캡처
인쇄

경찰이 폐쇄한 국내 최대 음란사이트 '소라넷' 핵심 운영진 4명이 도피처를 옮기며 경찰 수사망을 피하고 있다. 경찰은 이들의 소재를 꾸준히 추적했지만 수사공조가 쉽지 않아 검거가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그간 동남아시아 지역에 체류하던 것으로 알려진 소라넷 창립자 A(45)씨 부부 등 주요 운영진 4명이 현재 호주에 머무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테리 박', '케이 송' 등 가명을 쓰며 신분을 감춰 왔다.

경찰은 이들이 과거 소라넷 운영으로 수백억원대에 이르는 막대한 수익을 올려 인도네시아, 호주, 네덜란드 등 여러 국가의 영주권 또는 시민권을 얻은 뒤 도피행각을 벌이는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경찰은 올 4월 동남아의 한 국가 공항에서 A씨 부부의 입국 사실을 확인하고서 이들을 검거해줄 것을 현지 사법기관에 요청했다. 그러나 수사공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검거에 실패했다.

각 국가에는 '수사 주권'이 있어 타국민이 자국에서 범죄를 저지르거나 몰래 입국해도 해당 인물의 신병 구속을 타국 경찰에 맡기지는 않는다. 일단 자국 경찰이 검거하고, 이후 외교·사법적 협의를 거쳐 신병을 해당국에 넘긴다.

동남아에 머물던 소라넷 운영진은 한국 경찰이 수사망을 좁혀 오자 위기감을 느껴 호주로 피신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 가운데 일부는 호주 시민권을, 일부는 영주권을 보유한 상태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이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 수배 최상위 등급인 적색수배 대상자인 만큼 현지 수사당국에 사안의 중요성을 알리고, 수사공조에 나서 달라고 강력히 요청하고 있다.

당국 간 협의에 시간이 걸리는 점을 제외하면, 이들이 소재지를 옮길 때마다 수사망에 포착되고 있어 검거 자체는 크게 어렵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형사사법공조 절차는 양국 법무부와 외교부, 대사관 등 여러 기관이 관여하므로 협의가 끝나기까지 시간이 걸린다"며 "소라넷 운영진의 도피처 이동은 계속 파악해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올 4월 소라넷 핵심 서버가 있는 네덜란드와 국제 공조수사를 벌여 서버를 압수수색해 폐쇄하는 성과를 거뒀다.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소라넷 운영 재개를 알리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지만 사칭 계정으로 확인됐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