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누군가 50만원 돈봉투 놓고갔다"며 김영란법 신고가 들어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gettyimagesbank
인쇄

인천시청 공무원 자리에 누군가 현금 50만원을 놓고 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금지에 관한 법률)이 9월 28일 시행된 후 인천에서는 첫 신고다.

10일 인천시에 따르면 인천시 소속 5급 공무원은 "누군가 50만원을 담은 봉투를 사무실 자리에 놓고 갔다"며 지난 6일 오후 6시 30분께 시 감사관실에 신고했다.

이 공무원은 책상 위 책꽂이를 정리하던 중 돈 봉투를 발견하고 신고했으며 봉투에는 금품 제공자의 이름을 포함해 아무것도 적혀 있지 않았다.

해당 공무원은 "누가 돈 봉투를 놓고 갔는지 전혀 모르겠다"고 말해 돈 봉투가 전달된 시점은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다.

인천시는 금품 제공자 확인이 불가능할 땐 2주간 공고 기간을 거쳐야 하는 규정에 따라 7일 홈페이지에 '청탁금지법 상담·신고센터 신고금품 공고'를 냈다.

인천시는 20일까지 금품 제공자가 돈을 찾아가지 않으면 관련 규정에 따라 세외수입으로 처리할 예정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