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새누리 비박계에서 최순실, 차은택 증인 채택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0대 국회의 첫 국정감사가 각종 의혹 논란과 관련된 증인 채택을 둘러싼 여야 공방으로 뒤덮인 가운데 새누리당 내에서도 이를 놓고 '불협화음'이 표면화하는 양상이다.

당 지도부와 주류 의원들은 야당의 증인 채택 압박을 폭로성 정치공세로 일축하면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으나 비주류 의원들을 중심으로 당내 일각에서는 의혹 해소를 위해서라도 오히려 적극적으로 증인을 채택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이에 따라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를 계기로 형성됐던 '단일대오' 분위기에 균열이 일어나면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운영위 국감 증인 출석 문제를 놓고도 내홍이 심화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42

정병국 새누리당 의원

당내 비주류 중진인 정병국 의원은 10일 오전 YTN 라디오에 출연,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 등과 관련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감 증인 채택에 대해 "우리 당이 이를 극구 막으려고 하는 모습은 자연스럽지 않다"면서 "오히려 이런 문제가 야기됐을 때 털고 가는 게 옳고, 그게 결국은 대통령에게도 부담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막고만 있으니까 뭔가가 있는 듯, 커넥션이 있는 듯이 (야당이) 자꾸만 의혹을 부풀리는 게 아니겠느냐"고 반문했다.

24

이종구 새누리당 의원

역시 비박계인 이종구 의원도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여당이 덮으려고 하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아주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국민이 잘 판단할 것이기 때문에 비호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24

황영철 새누리당 의원

황영철 의원도 "문제를 제기하고 이에 대해 당당하게 입장을 밝히는 게 국정감사 본연의 역할"이라면서 "집권여당의 입장에서 국감이 충실하게 진행되게 하는 게 도리"라고 가세했다.

그러나 당 지도부는 야당이 국감에서 '허위 폭로'로 일관하는 이상 증인 채택에 협조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42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개최한 기자간담회에서 "이번주에도 야당은 허위 폭로, 정쟁 국감을 예고했다"면서 "야당의 정치공세용, 허위폭로용 국감 증인 채택에는 결코 협조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국회 운영위원장인 정 원내대표는 다만 우 수석의 국감 증인 출석에 대해서는 "누구처럼 일방강행 처리할 생각은 없다"면서 "여야간에 그 문제에 대해 충분한 협의를 거칠 것"이라고 말했다.

42

김도읍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그러나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는 "민정수석은 기관증인으로 채택돼도 하루이틀 전에 불출석 사유를 제출해왔고, 국회법에 따라 정당한 요구로 판단했다"면서 "이번에는 출석할지, 불출석 사유를 제출할지 모르기 때문에 지금 얘기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밝혀 미리 '방어벽'을 쌓았다.

42

염동열 새누리당 대변인

교문위 간사인 염동열 대변인은 MBC라디오에서 미르재단 의혹과 관련한 증인 채택 문제에 대해 "이미 이번 사안은 수사가 진행 중이므로 수사에 맡기자는 것"이라면서 "야당 지도부가 정치공세로 나온 만큼 증인으로 채택하는 것은 공세가 너무 심화할 것이라는 차원에서 반대했다"고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