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완벽한 피부를 위해 빅토리아 베컴은 이 생선을 매일 먹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해산물을 좋아한다며 특히 잘 들으시라. 적어도 빅토리아 베컴(42)에 의하면 완벽한 피부의 답은 생선에 있다.

축구 선수 데이비드 베컴의 아내이자 패션 디자이너인 그녀가 매일 먹는 음식은 바로 연어다.

베컴은 TheEdit 인터뷰에서 연어를 먹게 된 동기를 밝혔다. "피부 상태가 아주 심각했다. 그래서 전문의 해럴드 랜서와 상담했는데, 그의 조언은 연어를 매일 먹으라는 것이었다. 그래서 '정말, 매일 매일?' 하고 물었더니 '아침, 점심, 저녁 중, 내킬 때 아무 때나 골라 먹으면 된다'고 하는 거였다."

미용을 위한 이런 식사법이 희한하게 들릴진 모르지만, 전혀 근거가 없는 건 아니라고 하퍼스바자는 보도했다. 연어는 염증을 가라앉히는 동시 수분효과도 높은 오메가-3 지방산과 비타민 A, C로 가득하다. 그뿐만 아니다. 여드름 방지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증명된 바 있다.

물론 매일 연어를 먹는 것만이 베컴의 빛나는 피부 비결은 아니다. 그녀는 "늘 선블록을 바르고... 물을 충분히 마시며... 클렌징과 토너를 겸비하여 보습하며... 비타민을 비롯해 건강한 식단을 유지"한다. 특히 아보카도, 견과류 등에 포함된 "좋은 지방" 섭취에 유념한다는 것이다.

솔직히, 양 태반 마스크나 금가루 마스크보다는 훨씬 간단하지 않은가?

Close
괴상한 피부미용법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허핑턴포스트CA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