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멜라니아 트럼프, "남편의 사과를 받아주길 바란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부인 멜라니아는 8일(현지시간) 남편의 11년 전 '음담패설 녹음파일' 논란과 관련해 '용납 못 할 발언'이라면서도 국민이 남편의 사과를 받아줄 것을 호소했다.

멜라니아는 이날 성명에서 "남편이 사용한 말들은 용납할 수 없고 나한테도 모욕적"이라면서 "(그러나) 이것이 내가 아는 지금의 그 남자를 대변하지 않는다"고 옹호했다.

melania trump

그러면서 "그는 지도자의 가슴과 마음을 갖춘 사람"이라면서 "국민이 그의 사과를 받아주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멜라니아와 결혼한 몇 개월 후인 2005년 10월 드라마 카메오 출연을 위해 녹화장으로 향하던 버스 안에서 '액세스 할리우드'의 남성 진행자 빌리 부시에게 저속한 표현으로 유부녀를 유혹하려 한 경험을 털어놨고, 당시 대화 내용이 전날 워싱턴포스트(WP)를 통해 폭로되면서 당 안팎으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트럼프는 8일 새벽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 계정에 올린 1분 30초짜리 영상을 통해 "내가 잘못했다. 사과한다"면서 "후회하는 말과 행동을 했고, 오늘 공개된 10여 년 전 영상이 그중 하나다. 나를 아는 사람들은 이런 말이 현재의 나를 반영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는 현재 당 안팎의 사퇴압박에 대해서는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트럼프는 이날 WP,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잇단 인터뷰에서 "내가 사퇴할 가능성은 '0'이다"라고 단언한 데 이어 트위터에서도 "언론과 (정치권) 주류들이 나를 쫓아내려고 몹시 애를 쓰고 있지만 나는 절대 이 레이스를 그만두지 않을 것이다. 내 지지자들을 실망하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