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나 혼자 산다' 김연경 "처음 터키 왔을 때 따돌림 느껴"

게시됨: 업데이트됨:
E
MBC
인쇄

배구선수 김연경이 처음 터키에 왔을 때 따돌림이 느껴졌다고 밝혔다.

7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김연경의 터키 싱글라이프가 전파를 탔다.

이날 김연경은 쇼핑을 마친 뒤 한 식당으로 들어가 소속팀 선수들과의 저녁식사 자리를 가졌다. 김연경은 스스럼없이 선수들과 대화를 나누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어갔다.

e

하지만 처음부터 그런 것은 아니었다. 김연경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처음에 왔을 때 당장 짐 싸서 돌아가고 싶었다"고 적응이 쉽지 않았음을 털어놨다.

김연경은 "연습하러 가기 두렵다는 생각을 처음 했다. 당시에는 아시아 선수가 많이 없다 보니 다른 선수들이 나를 따돌리는 게 느껴졌다. 경기 중에 공을 잘 주지도 않았다"고 터키생활 초반 겪었던 고충을 얘기했다.

김연경은 "대한민국을 대표해서 왔는데 안 되겠다 싶어서 먼저 선수들에게 다가갔다. 지금은 편해졌다. 처음에 이 친구들 없이 어떻게 버텼나 싶을 정도로 편한 친구들이다"라고 스스로 노력한 끝에 현재의 좋은 관계를 만들었다고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