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0월 08일 12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0월 08일 12시 49분 KST

갤럭시의 교환폰 발화 논란에 미국 통신사들이 다른 제품으로 교환해주는 정책을 내놨다

교환된 기기로 추정되는 갤럭시노트7이 비행기에서 발화한 사건으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 7의 안전성 논란에 다시 불이 붙었다.

더버지는 지난 5일 갤럭시노트 7의 사용자 한 명이 9월 21일 AT&T에서 '교환한 갤럭시노트 7'이 기내에서 발화되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당시 이 사용자는 '녹색 배터리 아이콘이었다'고 더 버지에 밝힌 바 있다. 삼성은 단말기의 교체 전과 후를 구분하기 위해 배터리 아이콘의 색상은 흰색에서 초록색으로 바꾼 바 있다.

이 논란으로 미국 4대 이동통신사가 일제히 갤럭시노트 7 재교환 방침을 밝혔다.

galaxy note7

버라이즌, AT&T, T-모바일, 스프린트 등 미국 주요 이동통신사는 갤럭시노트 7을 리콜에 따라 한차례 교환한 고객도 해당 제품을 다른 스마트폰으로 재교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CNN 머니, IT 전문매체 리코드 등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1위 이통사 버라이즌은 "갤럭시노트 7 교환 제품의 안전에 대해 우려하는 버라이즌 고객 누구나 이를 대체할 스마트폰으로 교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2위 통신업체인 AT&T도 갤럭시노트 7 리콜 제품이 꺼림칙한 고객은 이를 다른 기종의 스마트폰으로 바꿀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AT&T는 갤럭시노트 7의 판매 자체를 중단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이 같은 결정이 이르면 미국 현지시간으로 7일 발표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T모바일은 갤럭시노트 7 고객에게 제품 가격보다 낮은 액수의 '보상판매 크레딧'(trade-in credit)을 제공하기로 했다.

T모바일은 구매 후 2주 안에는 고객의 변심에 따라 스마트폰을 교환해주는 프로그램을 종전부터 진행하고 있으며, 7일 오후에 교환정책을 손질해 이 같은 내용을 추가했다.

스프린트는 갤럭시노트 7 발화와 관련한 당국의 조사가 끝날 때까지 해당 제품을 어떤 종류의 스마트폰으로든 교환해 줄 예정이다.

다만 고객이 갤럭시노트 7 가격보다 비싼 스마트폰으로 교환을 원할 경우 차액을 지불해야 한다.

연방항공청(FAA)과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는 이 사건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