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NC다이노스 사무실이 승부조작 혐의로 압수수색 당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C
9월 29일 오후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NC-삼성전. NC 테임즈가 1회말 타격 뒤 다리에 불편함을 느껴 고개를 숙이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경찰이 7일 프로야구 승부조작 혐의로 경남 창원에 있는 NC 다이노스 구단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 했다.

프로야구 승부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이날 오후 1시부터 4시간가량 NC 다이노스 사무실에 머물며 서류와 컴퓨터 본체 등을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확인할 부분이 있어 압수수색을 한 것으로, 수사 중이라 구체적으로 확인해 줄 수 있는 게 없다"고 밝혔다.앞서 경찰은 지난 8월 9일 승부 조작에 관련한 혐의로 NC 선발투수 이재학을 출석시켜 9시간가량 조사했다.

당시 이재학은 자신은 승부조작에 개입한 적도, 관련 제의를 받은 적도 없다고 진술했다.

이재학은 승부조작 사실을 처음 자진 신고한 KIA 타이거즈의 투수 유창식(24)과 같은 해인 2014년 시즌 1회초 볼넷을 주는 방식으로 승부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재학이 혐의를 부인함에 따라 경찰은 그동안 은행계좌 등 다른 증거 확보에 주력해왔다.

이 때문에 경찰이 NC 소속 선수들의 승부조작 정황이나 NC 구단의 고의적 은폐 정황을 포착, 이날 구단 사무실을 압수수색 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NC 구단 관계자는 "오늘 오후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구단 사무실을 수사한 것은 사실이며 예전에 하던 수사를 보강하는 차원"이라며 "구단은 수사에 성실히 임하고, 추가 협조할 부분이 있으면 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북부경찰청은 한화 이글스 소속이던 2014년 4월 1일 삼성 라이온즈전과 4월 19일 LG트윈스전에서 총 300만원을 받고 승부를 조작한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유창식과 브로커 A 씨를 불구속 입건하는 등 프로야구 승부조작 사건을 수사 중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