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공현주 측, '브리짓' 도촬 논란에 "심려끼쳐 죄송" (공식입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44
엑스포츠뉴스
인쇄

배우 공현주 측이 영화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 도촬 논란과 관련해 공식 사과했다.

7일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배우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게시글을) 삭제 조치했다. 심려 끼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앞서 공현주는 인스타그램에 "#어제 #브리짓존스의베이비 너무나 #해피엔딩"이라는 글과 함께 영화관에서 찍은 엔딩 장면을 올렸다.

하지만 이는 저작권법 제104조의6(영상저작물 녹화 등의 금지)를 위반한 것으로 논란이 됐다. '누구든지 저작권으로 보호되는 영상저작물을 상영 중인 영화상영관 등에서 저작재산권자의 허락 없이 녹화기기를 이용하여 녹화하거나 공중송신하여서는 아니 된다'는 내용이다.

공현주는 논란이 일자 게시물을 삭제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