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애플이 '에어팟'을 대체할 수 있는 새 무선이어폰을 국내에 출시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애플 '에어팟'이 정말 너무 싫어서 출시 되기도 전에 이미 '사지 않겠다'고 마음을 단단히 먹었다면, 이 소식에 주목해보자. 애플이 비츠를 통해 새 무선이어폰을 국내에서도 출시할 준비를 하고 있다.

7일 연합뉴스는 애플이 지난 4일 국립전파연구원에서 무선이어폰 3종에 대한 전파인증을 완료했다고 보도했다. 모델명은 각각 A1523, A1722, A1747이다.

보도에 따르면, 이 중 A1747은 비츠의 '파워비츠3(Powerbeats3)'와 동일한 모델로 추정된다. 미국에서 199.95달러의 가격으로 곧 출시될 예정인 제품이다.

사진과 영상을 보면 알겠지만, 일단 파워비츠3는 에어팟 보고 놀란 가슴을 진정시키기에 충분한 디자인이다. 귀에 단단히 고정할 수도 있고, 양쪽 스피커를 연결해주는 선도 있다.

s

s

또 예상대로 이 제품에는 에어팟에 탑재된 애플의 'W1 칩'이 그대로 적용된다. '쉽고 빠른 연결'로 요약할 수 있는 에어팟의 모든 장점을 담고 있다는 뜻이다.

애플 홈페이지에 소개된 내용에 따르면, 배터리 지속시간은 최대 12시간이다. 5분 충전에 1시간 재생도 가능하다. 또 기본적인 방수 기능이 적용됐고, 리모컨이 달려 있어 전화를 받거나 음악을 조절할 수 있다. 시리도 물론 된다.

apple

애플이 아이폰7과 함께 공개했던 에어팟은 놀라운 연결 속도에도 불구하고 출시 전부터 조롱의 대상으로 떠오른 바 있다.

가장 큰 우려는 귀에서 쉽게 빠지는 것 아니냐는 것이었다. 물론 실험영상 등에 따르면 그리 쉽게 빠지는 것 같지는 않지만, 정확한 건 제품이 출시된 뒤에 확인할 수 있을 전망이다.

전동칫솔을 닮은 어색한 디자인은 수많은 패러디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파워비츠3'는 그런 모두의 고민(과 조롱)을 한 방에 날려줄 가장 유력한 대안이라고 할 수 있다. 비츠의 '솔로3(299.95$, 미국 판매중)'와 '비츠X(149.95$, 출시일 미정)'에도 애플 W1 칩이 탑재된다.

한편 보도에 따르면 전파인증을 통과한 나머지 두 모델은 모양이 같은 제품으로, 귀 한 쪽에만 착용하는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보인다.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에 같은 모델명으로 등록된 제품(A1523, A1722)는 모두 '무선 헤드셋'이다.

다만 파워비츠3 등 W1 칩을 탑재한 제품들의 국내 출시 시기는 예측하기 어렵다. 10월 말로 예상되는 아이폰7 출시 이후일 가능성이 높지만, 애플이 '뜸'을 들일 가능성도 있다. 기다리는 자에게 복이 있나니...

Close
애플 아이폰 7, 애플워치 2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