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미군 장성이 서울에서 술값을 관용카드로 긁는 등의 비행을 저질러 강등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RONALD LEWIS
로널드 루이스 소장 | US Army
인쇄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부 장관이 지난해 11월 자신의 수석군사보좌관 직에서 전격 해임한 로널드 루이스 당시 중장(지금은 소장으로 강등)이 공식 업무수행 도중 클럽을 가고 여성들과 부적절한 행동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미 국방부 감찰관실은 6일(현지시간) 루이스 소장에 대한 감찰결과 보고서(원문)를 공개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루이스 소장은 지난해 카터 장관을 수행해 한국 서울과 이탈리아 로마를 방문했을 당시 클럽에서 술을 마시고 술값을 관용 신용카드로 지불했으며, 특히 클럽 여성들과 어울려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부하 여군들과도 부적절한 접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루이스 소장은 카터 장관을 수행해 서울을 방문했을 당시 '캔디 바'(Candy Bar)에서 관용 신용카드로 469달러(약 52만4천 원)의 팁을 포함해 총 1천120달러(약 125만 원)의 술값을 지불했다.

캔디 바는 '후커 힐(Hooker Hill)'이라고 일컬어지곤 하는 홍등가 구역에 위치해 있다. 주한미군 용산 기지는 매춘 등의 이유로 이곳을 출입금지 구역으로 지정한 상태다.

루이스 소장은 감찰조사에서 이 같은 사실을 부인하면서 신용카드 영수증의 서명도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ronald f lewis
애슈턴 카터 국방장관(좌)와 로널드 루이스 소장(우)

루이스 소장은 또 로마에서는 '치카 치카 붐'(Cica Cica Boom)이라는 클럽에서 관용 신용카드로 1천755달러(약 196만 원)를 계산했다.

루이스 소장은 애초 자신의 체크카드로 계산하려다가 거절되자 그 클럽의 여성을 대동한 채 직접 카터 장관과 함께 머무르던 호텔까지 온 뒤 관용 신용카드로 술값을 지불했다.

그는 자신은 치카 치카 붐을 가지 않았으며 대신 점잖은 손님들이 찾는 고급 장소를 방문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관용 신용카드를 사용한 데 대해서는 워싱턴DC로 복귀한 후 곧바로 개인 돈으로 채워 넣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감찰관실은 당시 카터 장관 로마 방문에 동행했던 익명의 국방부 관리들이 '한밤중에 밖으로 나가는 루이스 소장을 이상하게 여겨 미행했으며 그가 치카 치카 붐 쪽으로 향하는 것을 봤다'고 증언했다고 밝혔다.

이들 국방부 관리가 루이스 소장이 치카 치카 붐으로 들어가는 것을 직접 보지는 못했지만, 루이스 소장이 계산한 신용카드 영수증 상의 주소는 치카 치카 붐의 실제 주소와 일치한다고 감찰관실은 설명했다.

감찰관실은 또 국방부 범죄수사대가 직접 치카 치카 붐을 방문해 확인한 결과 이곳에는 스트립댄스를 추는 봉과 랩댄스를 위한 의자 등이 갖춰져 있었다고 덧붙였다.

감찰관실은 다만 루이스 소장이 서울과 로마에서 성매매를 위해 매춘여성 또는 스트리퍼를 직접 고용했다는 분명한 증거는 찾지 못했다고 적시했다.

감찰관실은 현재 이 감찰보고서를 루이스 소장이 배속된 육군에 넘겼으며 육군은 향후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루이스 소장은 지난해 카터 장관의 수석군사보좌관 직에서 해임되면서 중장에서 소장으로 강등된 뒤 육군으로 복귀했다.

카터 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루이스 소장의 부정행위를 처음 안 순간 그를 수석군사보좌관 직에서 해임했다"면서 "우리 부서의 모든 직원, 특히 고위직에 대해서는 가장 높은 수준의 행동규범을 기대하고 있으며 이 원칙에는 예외가 없다"고 밝혔다.

흑인 장성이자 기혼 남성으로 카터 장관과 오래전부터 깊은 인연을 맺어 온 루이스 소장은 부하 여군들과도 여러 차례 부적절하게 어울린 것으로 알려졌다.

일례로 감찰보고서에 적시된 목격자들에 따르면 루이스 소장이 카터 장관을 수행해 하와이를 방문했을 당시 부하 여군과 호텔 방과 해변에서 같이 시간을 보낸 것으로 돼 있다.

업무상 루이스 소장과 가까운 익명의 한 국방부 관리는 루이스 소장이 호텔 방에서 부하 여군과 껴안고 있는 것을 봤고 자신이 '이러지 마십시오'라고까지 말했으나 그가 무시했다고 증언했다.

해당 여군은 감찰관실 조사에서 루이스 소장이 나중에 자신을 벽 쪽으로 밀었고 그가 자신에게 키스하려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자리를 떴다고 진술했다.

루이스 소장은 이와 관련해 자신이 그날 밤 11잔의 술을 마셨고 그 여군과 시간을 보낸 점은 인정했으나 신체적 접촉이나 부적절한 행동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루이스 소장은 이 밖에 카터 장관을 수행해 말레이시아를 방문했을 때도 호텔 라운지에서 민간인 여성 군무원과 함께 있는 것이 목격됐다. 또 캘리포니아 주(州) 팔로 알토 방문 당시 루이스 소장의 호텔방을 찾았던 한 여군은 "그가 업무 협의차 호텔 방으로 올 것을 지시해 서류철을 들고 갔는데 짧은 운동복 차림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