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경주에서 한 달 넘게 실종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경북 경주에서 한 달여 전에 실종된 4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e

경주경찰서는 실종 신고된 유영순(44)씨를 살해하고 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도주한 혐의로 다방업주 손모(39)씨를 붙잡았다고 7일 밝혔다.

그는 지난달 3일 오후 3시께 경주시 안강읍에 있는 유씨의 집에서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씨는 지난달 2일 오후 10시께 집에서 언니와 통화한 뒤 한 달여째 소식이 끊겨 경찰이 수사를 벌였다.

경찰은 유씨가 8월 중순까지 손씨가 운영하는 다방에 일한 점을 들어 실종한 이후 손씨를 상대로 조사한 바 있다.

당시 손씨는 "9월 3일 유씨를 본 적 있다"고 밝힌 뒤 경찰 수사가 이어지자 지난 2일 갑자기 잠적했다.

경찰은 전자발찌와 연결된 휴대용 추적장치를 버리고 도주한 손씨를 추적하던 중 주민 제보를 받아 6일 오후 11시께 포항시 북구 기계면 한 농로에서 검거했다.

손씨는 특수강도와 강간 범행으로 11년간 복역한 뒤 출소해 2014년 1월부터 5년간 전자발찌 부착명령을 받은 상태였다.

그는 체포된 뒤 경찰에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

경찰은 손씨가 포항시 기계면에 있는 한 농가주택 울타리에 유씨 시신을 유기했다는 진술에 따라 유씨 시신을 발견했다.

시신은 심하게 부패한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손씨가 살해한 혐의를 인정하고 있다"며 "자세한 범행동기 등을 수사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