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울산의 한 주상복합건물 지하주차장에서 사망자 1명 추가 발견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e

제18호 태풍 '차바'로 큰 피해를 본 울산에서 사망자 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e

경찰과 울산시소방본부에 따르면 6일 오전 4시 17분께 울산시 중구의 한 주상복합건물 지하주차장 1층에서 김모(52·여)씨 시신이 발견됐다.

중부소방서와 경찰은 태풍이 닥친 5일 "주상복합건물 지하주차장에 사람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태풍이 지나간 오후 3시 50분께부터 지하주차장에서 물을 빼는 작업을 했다.

소방당국은 약 12시간 만인 6일 새벽 주차장 내부를 확인, 김씨 시신을 찾았다.

e

김씨는 발견 당시 지하주차장 1층 천장과 외벽 사이에 설치된 각종 배관에 걸쳐진 상태였다고 소방당국은 설명했다.

이 건물 주차장은 총 지하 3층이며 현재까지 지하 1층에서도 완전히 물을 빼내지 못한 상황이다.

울산소방본부 관계자는 "일단 사인은 익사로 추정된다"며 "물이 차오르면서 몸이 떠오르자 배관 등을 잡고 버텼던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김씨가 이 주상복합건물에서 미용 관련 가게를 운영하는 업주로 폭우 당시 차를 빼려고 지하주차장으로 갔다가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추정하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편, 국민안전처는 5일 오후 6시를 기준으로 태풍 '차바'로 인해 4명이 사망하고 3명이 실종됐다고 밝힌 바 있다.

Close
태풍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