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차기 유엔 사무총장에 '난민전문가' 안토니우 구테헤스 확정

게시됨: 업데이트됨:
ANTONIO GUTERRES
Antonio Guterres, High Commissioner for Refugees, pauses during a news conference for the launch of the Global Humanitarian Appeal 2016 at the United Nations European headquarters in Geneva, Switzerland December 7, 2015. REUTERS/Denis Balibouse/File photo | Denis Balibouse / Reuters
인쇄

포르투갈 총리를 지낸 안토니우 구테헤스(67)가 내년 1월 임기를 시작하는 유엔의 새 사무총장으로 확정됐다. 그는 국제무대에서 '난민 전문가'로 통하고 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6차 비공개 예비투표(straw poll)를 하고 구테헤스를 반기문 사무총장을 이을 제9대 유엔 사무총장 후보로 유엔총회에 추천하기로 합의했다.

안보리 10월 의장국인 러시아의 비탈리 추르킨 유엔대사는 투표 후 기자들에게 "오늘 6차 투표 후 우리는 뚜렷한 선호 후보를 정했다. 그의 이름은 안토니우 구테헤스"라고 발표했다. 이어 "우리는 구테헤스가 앞으로 5년 동안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임무를 잘 수행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안보리는 유엔총회에 구테헤스를 새 사무총장으로 추천하는 결의안을 6일 채택할 예정이다. 15개 이사국 가운데 9개국 이상이 찬성하고 상임이사국의 반대가 없어야 결의안이 통과하나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투표에서 미국,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등 안보리 상임이사국은 구테헤스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았다. 구테헤스는 15개 상임·비상임이사국으로부터 찬성을 나타내는 '권장(encourage)' 13표와 '의견없음(no opinion)' 2표를 받았다. 반대표인 '비권장(discourage)'은 나오지 않았다.

안보리가 그를 단일후보로 유엔총회 193개국에 공식 추천하면 총회는 다시 표결을 시행하나 이는 통과의례로 여겨지고 있다.

antonio guterres

구테헤스는 1995년∼2002년 포르투갈 총리를 지냈고, 2005년∼2015년 유엔 난민기구(UNHCR) 최고대표로 활동해 '난민 문제 전문가'로 통한다. 선진국들이 난민을 돕기 위해 더 많은 기여를 해야 한다는 게 그의 일관된 주장이었다.

특히 시리아,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등지를 탈출한 난민들이 먼저 도착하는 터키와 요르단이 선진국으로부터 더 많은 지원을 받지 않는다면, 수백만 명의 난민은 결국 유럽으로 향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부유한 선진국이 이들에게 더 국경을 열고, 재정 지원을 해야 한다는 요지였다. 2013년 한국을 방문했을 때에는 탈북자들이 북한에 강제 송환돼서는 안 된다고 강력히 반대하기도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