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국민의당 성희롱 예방교육 논란 관련 반론보도문]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본 인터넷 신문은 지난 7월 13일자 홈페이지 프론트 페이지면 초기화면에 "성희롱은 참는 게 미덕" "성희롱 좀 했다고 잘려야 하나" : 눈을 의심케 하는 국민의당 '성희롱 예방 교육'이라는 제목으로 국민의당 국회의원과 당직자들을 상대로 성희롱 예방 강연을 한 문강분씨가 강연 도중 성희롱은 참는 게 미덕이며, 성희롱 가해자를 옹호하는 발언을 했다는 취지로 보도하였습니다.
이에 대해 문강분씨는, 성희롱 피해자들이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못하고 참을 수 밖에 없는 현실의 문제점을 비판하기 위해 반어법적 표현을 사용했을 뿐이며, 성희롱 가해자가 자신의 행위에 갖는 주관적 인식을 설명한 것이라고 알려왔습니다. 또한, 국회 사무처 설문조사에서도 강의 참석자 대부분이 교육내용에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알려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