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나이, 외모 등 차별없는 표준이력서 사용하는 공공기관은 1곳 뿐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GettyImagesbank
인쇄

정부가 나이, 성별, 학벌 등 차별 요소를 담지 않은 표준이력서를 채용시 사용토록 권장하고 있지만, 공공기관 중 이를 지키는 기관은 단 1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정의당 이정미 의원에 따르면 올해 8∼9월 홈페이지에 채용이력서를게시한 공공기관 73곳 중 표준이력서를 준수하고 있는 기관은 한국관광공사 1곳뿐이었다.

반면 이력서에 연령표시를 요구한 기관은 72곳, 사진 제시를 요구한 기관은 54곳, 출신 대학의 명칭을 적도록 한 기관은 55곳, 성별을 물은 기관은 39곳이었다.

특히 한국산업단지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정보통신산업직흥원 등 6곳은 지원자 가족의 학력과 직업을 물었다.

교통안전공사, 한국무역보험공사,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등 6곳은 지원자의 본적이나 출신 지역을 물었다. 독립기념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등 혼인 여부를 물은 곳도 4곳이었다.

이정미 의원은 "고용부가 2007년부터 표준이력서를 만들어 이를 권장하고 있지만, 정작 공공기관에서 이를 거의 사용하고 있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며 정부가 표준이력서 확산에 더욱 노력할 것을 주문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