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KIA 타이거즈가 5년 만에 가을 야구에 진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OSEN
인쇄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5년 만에 가을 잔치 초대장을 거머쥐었다.

KIA는 5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방문 경기에서 4-2로 승리했다.

5위 KIA는 70승 71패 1무로 6위 SK 와이번스와 격차를 2.5게임으로 벌리는 데 성공했다.

KIA와 SK 모두 정규시즌 2경기씩 남겨둬 KIA는 남은 경기 결과와 무관하게 5위까지 주어지는 포스트시즌 진출권을 획득했다.

KIA의 마지막 포스트시즌은 2011년 준플레이오프였고, 당시 SK에 밀려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었다.

KBO 리그에 작년부터 와일드카드 제도가 도입되면서, 10개 구단 중 상위 5개 팀에 포스트시즌 진출권이 주어진다.

정규시즌 4위와 5위는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치르는데, 4위는 2경기 중 1승만 해도 시리즈를 통과하지만, 5위는 2연승 해야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5위 KIA는 이날 승리로 4위 LG 트윈스와 격차를 반게임까지 좁혔다.

KIA는 남은 2경기에서 4위까지 노릴 수 있게 됐다.

올해 KIA는 양현종과 헥터 노에시가 나란히 시즌 200이닝을 돌파하며 마운드를 지탱했고, 김주찬-나지완-이범호 클린업트리오는 데뷔 후 가장 좋은 성적을 내며 타선을 이끌었다.

이적생 서동욱 역시 데뷔 후 가장 좋은 성적으로 내야 공백을 채웠고, 18년 만에 고향 팀에 돌아온 임창용은 72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마친 뒤 후반기부터 뒷문에 힘을 보탰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