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수비를 하던 김현수에게 알루미늄 캔이 날아들었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포구 위치를 잡은 볼티모어 오리올스 좌익수 김현수(28) 옆으로 음료수가 담긴 알루미늄 캔이 날아들었다.

김현수는 집중력을 잃지 않고 공을 잡았다. 캔은 김현수 근처에서 떨어졌다. 무척 위태로운 장면이었다.

5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 2-2로 맞선 7회말 2사 후 멜빈 업튼 주니어가 왼쪽 펜스 근처로 큰 타구를 날렸다.

김현수는 빠르게 움직여 낙구 지점을 찾았다.

공을 잡으려는 순간, 김현수 옆으로 음료수가 담긴 캔이 날아들었다.

the

다행히 캔은 김현수 옆에 떨어졌고, 김현수는 공을 잘 잡았다.

김현수는 당황한 표정으로 관중석을 바라봤다.

팀 동료인 중견수 애덤 존스가 더 화를 냈다. 음료수 캔이 날아든 방향을 확인한 존스는 관중석을 향해 검지를 들고, 강한 항의의 뜻을 표했다.

벅 쇼월터 볼티모어 감독도 그라운드로 나와 심판진에 항의했다.

미국프로야구는 경기를 방해하는 관중을 엄격하게 대한다. 선수의 신체를 위협하는 행동에는 더 강경하게 대처한다.

이날도 경찰이 관중석으로 이동해 팬을 퇴장 조치했다. 경찰의 판단에 따라 이 팬은 벌금 등의 처벌도 받을 수 있다.

만약 이 팬의 방해로 김현수가 공을 놓쳤다고 해도 이 타구는 아웃 판정을 받을 가능성이 컸다.

메이저리그 경기 규칙 3조 16항은 '타구 또는 송구를 관중이 방해하면 볼 데드를 선언하고, 심판이 당시 상황을 판단해 아웃 혹은 안타를 결정한다'고 명시했다.

이날 김현수는 낙구 지점을 정확히 판단하고 포구를 기다렸다. 음료수 캔이 김현수의 포구를 방해했다고 해도 심판이 아웃을 판정할 수 있는 요건이 성립했다.

결국, 토론토 팬으로 추정되는 이 팬은 '아무것도 얻을 수 없는 방해 동작'만 했다.

볼티모어 선은 이 장면을 떠올리며 "볼티모어 선수들이 로저스 센터 원정길에는 음료수를 따로 준비할 필요가 없다. 다만, 음료수가 머리로 날아들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음료수 캔을 투척한 팬을 비꼬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