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검찰은 우병우-넥슨 땅 거래에 진경준이 개입했다는 증언에 대해서는 조사도 않고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OO
우병우 민정수석이 9월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2016년 장·차관 워크숍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 연합뉴스
인쇄

검찰이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처가와 넥슨 간의 ‘강남 땅’ 거래에 진경준 전 검사장이 개입했다고 주장하는 부동산 중개업자를 단 한차례도 조사하지 않고 최근 “진경준은 거래에 등장하지 않는다”며 사실상 무혐의 결론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4일 <한겨레>가 이 중개업자의 조사 여부를 확인해 달라고 요청한 뒤에야 부랴부랴 소환을 통보했다.

지난 2009년 우 수석 처가 소유의 강남 땅 중개에 나섰던 서울 강남구 ㅇ부동산 채아무개 대표는 지난 2일 <한겨레>와 만나 “지난 2011년 나와 공동 중개하기로 약속했다가 이를 어기고 단독 중개한 ㅈ부동산 김아무개 대표를 찾아가 왜 매물을 가로챘느냐고 따져 물으니, 그가 ‘진경준 전 검사장을 통해 넥슨 땅을 소개받아 거래를 중개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ㅈ부동산은 우 수석 처가 쪽을 대리해 부동산 거래를 중개했던 곳이다.

채 대표가 ㅈ부동산 김 대표를 상대로 2011년 제기한 부동산중개수수료 소송 판결문을 보면, 채 대표는 2009년 9월 ㅈ부동산 김 대표와 우 수석 처가 소유의 강남 땅 중개 문제로 접촉을 했다. 채 대표는 당시 ‘김 대표가 공동 중개하기로 해놓고 6억여원의 수수료를 주지 않았다’고 재판에서 주장했지만 패소했다.

채 대표는 “김 대표가 ‘넥슨이 사옥 부지 약 1000평을 구하고 있으니, 보유하고 있는 매물(우 수석 처가 소유 땅) 정보를 제공하면 공동 중개하겠다’고 제안해 매물 정보를 넘겼다. 하지만 ㅈ부동산은 그 뒤로 연락이 끊겼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 3일 <한겨레>에 “우 수석 처가 소유의 강남 땅은 기흥컨트리클럽의 이아무개씨(삼남개발 전무)를 찾아가서 직접 의뢰를 받아 중개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검찰은 최근 김씨를 조사해 ‘진 전 검사장이 개입하지 않았다’는 진술을 받았다. 하지만 채 대표에 대해서는 단 한 차례도 조사하지 않았다. 검찰은 4일 오후 <한겨레>가 취재에 들어가자 채 대표에게 6일 오전까지 검찰에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