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노벨물리학상은 '별난 물질' 연구한 3명에게 돌아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올해 노벨물리학상은 데이비드 사울레스(82·미국 워싱턴대 교수) 등 영국인 과학자 3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4일 물질의 위상 상전이 단계에 관한 이론적 발견을 한 사울레스 교수, 덩컨 M 홀데인(65) 프린스턴대 교수, J 마이클 코스털리츠(73) 브라운대 교수 등 이론 물리학자 3명을 올해 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nobel

이들은 1970∼1980년대부터 물질의 특이한 상태 및 위상 문제를 꾸준히 연구함으로써 알려지지 않은 물질의 세계로 향하는 문을 연 것으로 평가받았다.

노벨위원회는 이들이 "위상적 상전이(topological phase transition)와 물질의 위상적 상(topological phases of matter)을 이론적으로 발견한 공"을 세웠다고 설명했다.

위원회는 "이들은 초전도체, 초유동체, 얇은 자기필름과 같은 별난 물질(exotic matter) 상태를 연구하기 위한 수학적 방법론을 향상시켰다"고 설명했다.

nobel

노벨물리학상 수상자는 전날 생리의학상(오스미 요시노리·일본·'자가포식' 연구)에 이어 발표됐으며 화학상, 평화상, 경제학상, 문학상이 다음 주까지 차례로 발표된다.

수상자들에게는 800만 크로네(약 11억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시상식은 12월 10일 열린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