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토토가' 측 "채리나에 진심으로 사과..재발 방지에 유의" [공식입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3
오센
인쇄

'2016 DMC 페스티벌-레전드 토토가'(이하 '토토가') 제작진이 디바의 립싱크에 채리나가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과 관련해 사과하며 재발 방지에 유의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토토가' 제작진은 4일 OSEN에 "콘셉트상 예전에 발매됐던 곡으로 구성하다보니 세밀하게 챙기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며 "채리나 씨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향후에 이런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제작에 각별히 유의하겠가"고 전했다.

3

앞서 지난 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상암문화광장에서는 '토토가' 무대가 펼쳐진 가운데, 디바가 '왜불러'와 'Up and Down'을 불렀다.

방송 후 채리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인간적으로 디바 노래를 나와서 부를 거면 내 목소리는 좀 빼고 '왜불러'를 부르든가 립싱크를 할 거면 돈 들여서 다시 편곡 작업해서 부르든가 불쾌하다. 내 목소리는 나오는데 다른 이가 입을 뻥긋 하고 있다. 진심 코미디다. 2집 앨범 씨디 음향 그대로 잘 들었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왜 불러'는 지난 1998년 채리나가 디바로 활동할 당시 발매해 인기를 얻은 곡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