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브리짓 존스' 속 강남스타일 장면에 대해 워킹타이틀이 이유를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달 28일 개봉한 영화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에 가수 싸이가 부른 '강남스타일'이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장면은 브리짓 존스(르네 젤위거)와 마크 다시(콜린 퍼스)가 세례식에서 우연히 재회한 뒤 이어진 뒤풀이 장소에서 등장한다.

'강남스타일' 노래가 나오자 뒤풀이에 온 참석자들이 일제히 말춤을 춘다. 브리짓 역시 신나게 춤을 추다가 마크와 눈이 마주치자 어색한 분위기가 감돌고, 두 사람은 '강남'을 주제로 대화를 나눈다.

1

이 영화를 수입 배급한 UPI 코리아에 따르면 영국의 영화 제작사 '워킹타이틀'은 한국 관객들을 위해 일부러 '강남스타일'을 극 속에 넣었다. 워킹타이틀 측은 UPI 코리아에 "한국은 '어바웃 타임', '노팅힐' 등 워킹타이틀 영화를 1천500만 명이나 본 중요한 국가"라며 "이런 국가에 즐거운 선물을 하고 싶었다. 이 장면은 한국 상영 버전이 아닌 인터내셔널 버전"이라고 설명했다.

워킹타이틀은 '네 번의 결혼식과 한 번의 장례식'(1994), '노팅힐'(1999), '브리짓 존스의 일기'(2001), 러브 액츄얼리'(2003) 등을 만들어 로맨틱 코미디의 명가로 불린다.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는 국내에서 누적 관객 41만3천899명을 기록하며 박스오피스 3위를 기록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