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18개월 아기가 총에 맞아 숨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GUN
Getty Images
인쇄

미국 조지아 주의 한 가정에서 부모와 조부모가 한눈을 판 사이 18개월 된 갓난아기가에 맞아 숨지는 끔찍한 일이 발생했다.

경찰은 함께 놀던 3살배기 형이 장전된 권총을 들어 우발적으로 쏜 것으로 보고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3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비극은 1일 오후 3시께 조지아 주 애틀랜타 시에서 남쪽으로 약 48㎞ 떨어진 맥도너 시의 한 주택에서 터졌다.

3살짜리 형과 침실에서 놀던 18개월 영아가 머리에 총을 맞고 쓰러졌다. 이 아이는 급히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오후 5시께 숨졌다.

당시 한 방에 있던 아이들의 부모와 조부모는 아이들에게 관심을 기울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총을 아이들의 손이 닿지 않는 곳에 보관해야 했으나 어른 중 누군가가 허술하게 장전된 상태로 이를 방치한 바람에 비극이 발생했다.

권총의 소유자는 공개되지 않았다.

3세 형이 방아쇠를 당긴 것으로 추정한 경찰은 갓난아기가 스스로 총을 집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경찰은 정확한 발포자를 규명하고자 조지아 주 수사국에 권총 지문 감식과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은 애도 기간이 끝난 뒤 부모를 조사해 총기 방치와 아이 피살 책임을 따져 기소할 예정이다.

Close
오바마 총기규제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