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0월 04일 09시 38분 KST

tvN 본부장이 새로운 '응답하라' 시리즈 제작에 대해 입을 열었다

OSEN

tvN 드라마 '응답하라' 시리즈는 3연타석 홈런을 터뜨렸다.

1997년부터 1994년, 1988년에 이르기까지 '응답하라'가 불러낸 그때 그시절 이야기에 수많은 시청자가 매혹됐다.

특히 케이블 최고 시청률(19.6%)을 기록한 '응답하라 1988'가 지난 1월 종영하기도 전에 인터넷에서는 후속작을 둘러싼 설왕설래가 있었다.

tvN 콘텐츠를 총괄하는 이명한(46) 본부장을 지난달 3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사옥에서 인터뷰했다.

reply 1988

이 본부장은 '응답하라 1988' 후속작 제작 계획을 묻자마자 "만들어야겠죠"라는 답을 내놓았다.

"'응답하라' 시리즈는 사람들이 정말 좋아하는 브랜드가 되다 보니 부담이 커서 무척 신중하게 고민 중입니다. 그래도 좀 더 숙성해서 들려줄 이야기가 있어야 할 테고, 지금은 (다음 이야기를) 찾고 있는 시기입니다."

이 본부장은 "tvN 드라마의 상징"이 된 '응답하라' 흥행 이유에 대해 '공감'이라는 단어를 제시했다.

"예전에는 굵직한 서사나 긴장감 있는 이야기를 통해 재미를 주는 드라마가 큰 축이었다면, 이제는 공감을 기반으로 하는 드라마의 시대라고 생각합니다. '응답하라'나 '또 오해영'도 그렇고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코드를 기본적으로 깔고서 재미있는 이야기를 얹는 것이죠. 이건 드라마뿐 아니라 예능 흐름이기도 하고요."

그는 '응답하라 1988'이 이렇게까지 온 사회를 뒤흔들 정도로 흥행하리란 생각은 하지 못했다고 부연했다. '응답하라 1988' 연출자인 신원호 PD 또한 방송 전 기자간담회에서 "세 번째가 잘 될 리 없다"고 말한 바 있다.

"누차 얘기하지만, 무조건 잘 안 될 거라고 생각하면서도 워낙 '응답하라' 제작진 자체가 역량이 있기에 믿음은 있었습니다. 또 '응답하라 1988'이 역대 시리즈 중 가장 따뜻한 감성이 살아 있는 가족극이라서 대중적으로 흥행하지 않더라도 그런 차원에서 의미가 있을 거란 생각도 했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