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미 대륙 횡단여행 하던 91세 할머니가 13개월 여정을 끝으로 영면에 들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만 91세의 나이에 미 대륙 횡단 자동차 여행을 감행하며 전 세계 수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준 미국 미시간 주 노마 진 바우어슈미트 할머니가 13개월의 여정을 끝으로 세상을 떠났다.

노마 할머니의 가족은 1일 페이스북 '드라이빙 미스 노마'(Driving Miss Norma) 페이지에 "인생은 붙잡고 있기와 놓아주기 사이의 균형잡기"라는 13세기 시인 루미의 말을 인용한 뒤 "오늘 우리는 놓는다"라며 사망 소식을 전했다.

노마 할머니는 작년 8월 말 아들 내외·애완견 링고와 함께 레저용 차량(RV)을 타고 미시간 주 북동부의 집을 떠난 지 만 13개월 만에, 워싱턴 주 북서해안의 산후안 제도를 마지막 여행지로 만 91년 6개월의 생을 마감했다.

할머니는 사흘 전 "'굿바이'라고 말하기 힘든 무언가가 있다는 건 얼마나 큰 행운인지"라는 '곰돌이 푸우'(A.A. 밀른의 동화)의 명대사를 올려 상태가 위중함을 암시했다.

노마 할머니는 자궁암 진단을 받은 직후 남편마저 세상을 떠나자 입원 대신 RV 여행을 선택했다.


여행 시작과 함께 페이스북 페이지가 만들어졌고, 1년새 44만8천여 명으로 늘어난 팔로워들이 할머니의 여행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며 응원을 보냈다.

노마 할머니는 지난 8월 말 대륙횡단 대장정 1주년을 맞아, "그간 32개 주 75개 도시를 돌며 약 2만1천km를 주행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할머니는 "90평생 단 한 한번도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경험들을 하고 있다"면서 "'지금 이 순간'의 소중함을 배웠다"고 털어놓았다. 할머니는 "내 여행이 '삶을 어떻게 마무리할까'에 대한 대화를 불러일으킬 수 있으면 좋겠다"면서 "생이 끝날 때까지 여행을 계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노마 할머니는 지난달 9일 산소 공급 튜브를 착용한 모습을 보여 우려를 샀지만, 예의 밝은 웃음과 어린아이처럼 호기심 많은 표정은 이후로도 변함이 없었다.

할머니의 별세 소식에는 하루 만에 10만1천 명 이상이 반응했고 3만4천 개의 애도 글이 달렸다.

팔로우어 베스 티어니는 "노마 할머니 덕분에 아주 오랜만에 크게 웃고, 울고, 키득거렸다. 그러면서 인생을 바라보는 시각이 완전히 달라졌다"며 "많이 그리워할 것"이라고 애틋한 마음을 표했다.

직업이 호스피스 간호사라고 밝힌 매트 워터스는 "수많은 감정이 교차하는 생애 마지막 순간들을 가까이에서 지켜볼 수 있도록 해주어 고맙다"면서 "시한부 삶을 사는 환자들에게 입원치료나 검사보다 평안함과 인간의 존엄이 더 중요할 수 있다는 사실 등 '생의 마무리'에 대해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가 조성되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캐리 로즌털은 "'우리가 깊이 사랑한 모든 것은 우리의 일부분이 된다'는 헬렌 켈러의 말대로 노마 할머니는 이미 우리의 일부가 되었다"면서 여행의 즐거움과 가족 사랑 등 소중한 경험을 공유해준 데 대해 감사했다.